산업부-서울시, 에너지 효율혁신 협력 '스마트 에너지도시' 만든다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산업통상자원부와 서울특별시가 건물 에너지 효율 혁신에 나선다. LG사이언스파크, KT클라우드 등 에너지 다소비 건물을 대상으로 에너지 사용량 총량제를 실시한다. 서울 내 주요 대학과 N서울타워 등에는 스마트 에너지 솔루션을 시범 지원한다.

산업부와 서울시는 '에너지 효율혁신 협력비전 선포식'을 20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개최하고, 양자 간 포괄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은 '에너지효율 선진강국 대한민국과 스마트 에너지도시 서울 건설'이라는 공동비전 달성이 목표다.

구체적으로 △서울 에너지소비 톱100 건물 효율혁신 △에너지 공공기관 스마트 에너지솔루션 보급 △주거환경 취약지구 에너지 효율혁신동행 △에너지캐쉬백-에코마일리지 연계 △전기 모빌리티 본격 확산을 위한 인프라 구축 등 5대 플래그십 프로젝트를 공동 추진한다.

우선 '서울 에너지소비 톱100 건물 에너지 효율혁신 프로젝트'와 '에너지 공공기관 스마트에너지솔루션 보급 프로젝트'를 시작한다. 기업·대학·병원 등 대표 민간 에너지 수요처와 에너지 공공기관 등 18개 기관이 참여한다.

이를 통해 서울시 대형 건축물에 '에너지 사용량 총량제'를 도입한다. 에너지 다소비 약 130개 건물 에너지소비 데이터를 분석하고 평가 기준을 마련한다. LG사이언스파크, KT클라우드, 한화커넥트, 한화호텔&리조트, 서강대, 삼성병원, 아산병원 등 협약에 참여했다. 이들은 에너지소비 데이터를 서울시에 제공하고, 서울시가 분석·평가를 맡는다. 산업부와 서울시는 총량제 모델을 2026년 본격 시행하기 위해 협력한다.

에너지 공공기관 스마트에너지솔루션 보급 프로젝트는 발전사를 비롯한 에너지 공공기관이 대학, N서울타워 등 서울시 주요 건물에 전력계통운영시스템(EMS), 신재생에너지 등 스마트 에너지솔루션을 시범적으로 지원하는 5개 세부사업으로 구성됐다.

이창양 산업부 장관은 “새 정부 에너지정책은 원전 활용도를 제고하고 에너지공급 위주에서 수요 효율화 중심으로 전환하는 양대 축이 중심”이라면서 “서울시와 함께 추진하는 5대 플래그십 프로젝트가 오늘 선포한 비전을 달성하는 기폭제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서울시는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녹색설계기준을 마련하고, '기후변화대응종합계획' 핵심사업으로 '저탄소건물 100만호 확산 사업'을 추진하는 등 개별 건물의 에너지와 온실가스를 관리하는 제도를 꾸준히 준비했다”면서 “기후위기에 취약할 수밖에 없는 환경약자들이 보다 시원한 여름을 보내고 따뜻한 겨울을 보내도록 에너지복지 향상을 위한 서울시 노력에 적극 동참해 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표>에너지공공기관 스마트 에너지솔루션 보급협력 사업
자료: 산업통상자원부

산업부-서울시, 에너지 효율혁신 협력 '스마트 에너지도시' 만든다


변상근기자 sgb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