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은 천재', 재미+지식 다 잡은 '역대급 두뇌 계발 예능'

사진=KBS Joy '내일은 천재'
<사진=KBS Joy '내일은 천재'>

'내일은 천재' 0재단의 제대로 폭소를 안겼다.

지난 22일 밤 10시 방송한 KBS Joy 예능 프로그램 '내일은 천재' 2회에서는 첫 수업에 돌입하는 '브레인 가이드' 전현무와 '예체능 0재단' 김광규, 김태균, 곽윤기, 이장준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교복을 입고 등장한 0재단은 "고등학생으로 돌아간 느낌"이라며 설레는 마음을 드러냈다. 전현무는 "오늘이 첫 수업이다. 수업을 잘 따라오는 학생을 우등생으로 선정해 천재 포인트 50점을 준다. 최종 1000점을 달성하면 황금두뇌를 지닌 1000재로 인정, 금 한 냥(10돈)을 증정하겠다"라고 규칙을 설명해 0재단의 학습 열의를 북돋웠다.

이후 등장한 첫 번째 일타강사는 '수학의 신'으로 불리는 정승제였다. "저는 포기해 본 적이 없는 강사다"라고 자신을 소개한 그는 "대한민국에서 '수포자(수학을 포기한 자)'라는 단어가 없어질 때까지 결혼도 하지 않겠다"라고 각오를 밝혔지만, 0재단의 상상을 초월하는 0재력에 "진짜 미치겠다"를 연발하며 한숨을 쉬어 폭소를 유발했다.

특히 그는 야심차게 준비한 레벨 테스트가 0재단에게 통하지 않자 "시험 답안지를 걷지 않겠다. 읽을 게 없다"라고 과감한 결단을 내려 시선을 모으기도. 이어 "제가 사칙연산을 빼고는 다 가르쳐봤다는 자부심이 있었는데, 오늘 사칙연산을 가르쳐 보겠다"라면서 사칙연산, 지수의 법칙 등을 0재단의 눈높이에 맞춰서 설명해 감탄을 자아냈다.

이에 처음에는 "8 나누기 8이 왜 1이냐?", "수학 수업인데 왜 a, b를 사용하느냐?" 등 산만한 태도를 보였던 0재단도 차츰 집중하기 시작했고, 마지막에는 연봉 인상률, 단리 및 복리 계산법까지 깨우쳐 정승제의 인정을 받았다. 그중에서도 곽윤기, 이장준은 마지막 시험에서 만점을 받아 '내일은 천재' 첫 우등생에 공동 등극하는 쾌거를 이뤘다.

이날 "우리 장점은 모르는 게 창피하지 않다는 거다", "안 배운 걸 어떻게 아느냐"라고 당당하게 외치며 남다른 0재력과 성장력을 동시에 보여준 0재단. "공부가 이렇게 재밌는지 오늘 처음 느꼈다"라고 소감을 밝히며 1000재를 향한 여정에 시동을 건 이들이 3회에서 이어질 두 번째 수업에서는 또 어떤 활약을 펼칠지 이목이 쏠린다.

한편 '내일은 천재'는 매주 목요일 밤 10시 KBS Joy에서 방송한다.

전자신문인터넷 강미경 기자 (mkk94@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