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진공, 디지털전략팀 등 5개팀 신설…"소상공인 핵심미션 수행"

이번에 개편한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조직도.(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제공)
<이번에 개편한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조직도.(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제공)>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소상공인·전통시장 핵심미션 수행을 위해 조직을 개편했다고 25일 밝혔다.

기존 5본부 1연구센터 22실 20팀에서 5본부 1연구센터 22실 25팀 체제로 변경했다. 소상공인 디지털전환 지원 등을 위해 전담부서 신설이 필요하지만 공공기관 혁신가이드에 따른 조직 효율화에 맞춰 부서 신설 대신 팀을 구성했다.

이번 조직개편으로 소상공인 해외판로 확대 등을 담당하는 판매촉진팀(성장지원실), 정부 청년정책 이행을 선도하기 위한 청년창업팀(창업지원실), 소상공인 채무부담을 완화하기 위한 채무조정팀(금융관리실), 소상공인·전통시장 디지털화 수준별 전략 수립을 위한 디지털전략팀(디지털지원실), 정책통합홍보 강화를 위한 홍보팀 등 총 5개팀이 신설됐다.

아울러 소진공은 시장상권본부 내 업무조정을 통해 지역상권의 '글로컬 대표상권'으로 전환 등 상권활성화 집중지원에 나선다. 또 상권육성실을 지역상권실로 개편해 지역상권 회복, 동네상권발전소 지원 등 상권활성화 업무 범위를 확대하고 전문성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소진공 관계자는 “현장 중심 조직운영과 대외협력 강화 등 고객 우선 행정을 지속 추진하기 위해 전략적으로 조직과 인사를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조재학기자 2j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