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Fed 이번엔 0.25%P 인상…금리 상단 4.75%

제롬 파월 Fed 의장. 연합뉴스
<제롬 파월 Fed 의장. 연합뉴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시장 예상대로 기준금리를 0.25%포인트(P) 인상했다. 지난해 3월부터 8번 연속 금리를 올렸지만 인상 폭은 줄어들었다.

Fed는 1일(현지시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연 뒤 정책금리(기준금리)를 4.25~4.5%에서 4.5~4.75%로 0.25%P 인상한다고 발표했다. 올해 첫 FOMC 회의였다.

미국 기준금리는 2007년 이후 최고 수준을 유지하게 됐다. 다만 지난해 4번(6월, 7월, 9월, 11월)의 회의에서 4연속 자이언트 스텝(기준금리 0.75%P 인상)과 지난해 12월 빅스텝(금리 0.5%P 인상)에 이어 이번엔 인상 폭을 크게 줄였다.

그럼에도 Fed는 인플레이션 지속 가능성을 경고하며 금리 인상 유지 방침을 재확인했다. Fed는 성명을 통해 “소비와 생산 측면에서 완만한 성장이 이어지고 있고, 노동시장도 견고하다”며 “인플레이션은 완화했지만 여전히 상승 국면”이라고 분석했다.

또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세계적 불확실성이 증가하고 있다”며 “인플레이션 위험에 고도로 주의하고 있다”고 했다.

제롬 파월 Fed 의장도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지속적 인플레이션 하락에 대한 더 많은 증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파월 의장은 또 “인플레이션은 통화정책 목표에 비해 여전히 높다”고 강조했다.

이번 결정으로 한미 금리 차이는 1.25%P로 다시 벌어졌다.

김민영기자 my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