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총회 맞춰 '2023 기후목표 정상회의' 개최…한화진 환경장관 참석

한화진 환경부 장관.[환경부 제공]
<한화진 환경부 장관.[환경부 제공]>

환경부는 한화진 장관이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리는 기후행동 촉진을 위한 '2023 기후목표 정상회의'에 참석한다고 19일 밝혔다.

제78차 유엔총회에 맞춰 열리는 이번 회의는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의 주도로 열릴 예정이다. 유엔은 “지구 온도 상승 폭을 산업화 이전 대비 1.5도로 억제한다는 파리협정 목표를 지키고자 각 분야에서 신뢰성 있고 공고한 행동과 정책을 펼치는 선도자와 실행자들을 보여주는 게 이번 회의 목표”라고 설명했다.

회의의 주요 의제는 △회원국의 강화된 기후행동 △기업·도시·지역·금융기관 등의 신뢰성 있는 행동 △모든 이해관계자의 이행 협력 등이다.

한 장관은 회의에서 한국이 최근 녹색기후기금(GCF) 2차 재원 보충을 위해 3억달러를 공여하기로 한 점, 작년 적응기금에 공여를 약속한 점 등을 소개하고 각국의 동참을 촉구할 계획이다.

이어 21일에는 김효은 외교부 기후변화대사와 해수면 상승 위협 대응 정상 조찬 행사에 참여해 태평양 섬나라를 위협하는 해수면 상승 대응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겠다는 뜻을 밝힐 예정이다.

제28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8) 의장단이 주최하는 '전 지구적 이행점검(GST)' 장관급 회의도 열리며 한 장관은 술탄 아메드 알 자베르 COP28 의장 지명자와 회담을 진행한다. GST는 국제사회가 파리협정에서 약속한 바를 얼마나 이행했는지, 파리협정 목표를 달성할 수 있는지를 '전 지구적 단우'로 평가하는 절차로 이번 COP28에서 첫 결과가 발표된다.

최다현 기자 da2109@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