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人사이트]김성호 이지스 대표 “플랫폼 기반 SaaS 서비스로 디지털트윈 시장 주도할 것”

김성호 이지스 대표
김성호 이지스 대표

“디지털트윈 플랫폼 기반 서비스형 소프트웨(SaaS) 서비스 기업으로 시장에서 자리매김하는 것이 궁극적 목표입니다.”

20여년간 3차원 공간정보와 디지털트윈 등 디지털환경 관련 기술에 매진한 김성호 이지스 대표는 회사 중장기 발전 방향을 이같이 밝혔다.

김 대표는 “2016년부터 연구개발 끝에 지난해 디지털트윈 플랫폼과 SaaS를 개발했다”며 “기존 제품을 일부만 바꾼 무늬만 클라우드 제품이 아니라 처음 설계부터 다시 클라우드 모델로 새롭게 선보인 진정한 SaaS 제품”이라고 소개했다.

김 대표는 “올해부터 영업을 시작, 내년부터 플랫폼과 SaaS 분야에서 가시적 성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지스 플랫폼에서 다양한 협력사와 SaaS 기업이 탄생하는 상생 환경도 구축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지스는 올해 물관리 관련 주요 사업을 다수 수주했다. 환경부 한강홍수통제소의 국가 물관리 선진화를 위한 '디지털 트윈 물관리 플랫폼 구축 사업'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도시침수예보 사업'이 대표적이다.

김 대표는 “최근 이상기후 등으로 물 재해가 반복되면서 시설물 종합 재해대책과 하천 범람 등에 따른 능동적 대응체계 마련이 시급해졌다”며 “20년간 침수, 침하, 풍수해 등 각종 재난재해에 위기를 예측하고 대응가능한 플랫폼을 개발하고 전문인력을 보유한 덕분에 기술력을 인정받아 국가 주요 사업을 수주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지스는 올해 창사 이래 최대 매출을 기대한다.

김 대표는 “굵직한 물관리 프로젝트 수주 등으로 지난해 대비 세배 가량 성장한 300억원대 매출을 예상한다”며 “올해 4분기 주요 사업이 예정돼 만약 연이어 수주한다면 그 이상도 가능하다”고 말했다.

내년은 디지털트윈 플랫폼 구축 사업이 본궤도에 오르며 매출 성장이 지속될 것으로 기대했다.

김 대표는 “이미 올해 계약해 내년 매출로 반영될 것이라 짐작하는 매출만 300억원이 넘는다”며 “올해 매출 초과뿐만 아니라 내년에도 사상 최대 매출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 대표는 “디지털트윈 주무부처인 국토부도 디지털트윈 관련 예타 작업을 진행중이고 디지털플랫폼정부위원회에서도 디지털트윈 관련 TF를 별도 구성하는 등 여러 부처에서 관심이 많다”며 “스마트시티, 네옴시티 등 도시건설 분야에서 관련 사업을 추진할때 디지털트윈이 필수인 만큼 관련 시장 성장세는 더 높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지스는 내년 하반기를 목표로 상장을 준비 중이다.
김 대표는 “내년이 되면 매출 성장뿐만 아니라 플랫폼과 클라우드 서비스를 통해 안정적 수익 창출도 예상돼 영업이익 개선 등 상장을 위한 요건이 갖춰질 것”이라며 “플랫폼 기반 SaaS 서비스 기업으로서 입지를 명확히 한다면 타사와도 확실한 차별점이 확보되는 만큼 상장 분위기도 긍정적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성호 이지스 대표
김성호 이지스 대표

김지선 기자 riv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