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금융네트웍스, 20년간 1200억원 지원...'상생금융 방안' 발표

삼성금융네트웍스
<삼성금융네트웍스>

삼성생명이 사회공헌활동(CSR) 사업에 20년간 1200억원을 투입하고, 상생금융 상품 2종을 선보인다. 삼성식 상생금융 방안을 수립해 장기적이고 지속가능한 상생금융을 실천한다는 취지다.

삼성생명은 지난 8월 출시한 '인생금융 대출안심보험'이 금융감독원 '상생·협력 금융신상품 우수사례' 에 선정되는 시점에 맞춰 '상생금융 방안'을 26일 발표했다.

삼성금융네트웍스는 △국가적 난제 해결을 위해 20년간 총 1200억원 지원 △금융 취약 계층 보호를 위한 2종 '상생금융 상품' 출시 등을 추진한다.

우선 3개 CSR 사업에 20년간 총 1200억원을 지원한다. 정부·지역사회 함께 하는 삼성식 CSR에 상생금융을 더해 더 큰 시너지 효과를 기대한다. 구체적으로는 △청소년 자살 예방 위한 '청소년 생명존중사업'에 300억원 △청년의 힘으로 지역 활성화 기여하는 '지역청년 지원사업'에 300억원 △시각장애인 사회참여 독려 '안내견 사업'에 600억원을 투입한다.

삼성생명과 삼성화재의 상생금융상품도 출시한다. 삼성생명은 보험의 사회적 안전망 역할을 견고히 하고 부채의 대물림 방지를 위해 '인생금융 대출안심보험'을 출시했다. 삼성화재는 사이버 범죄로부터 디지털 취약계층을 보호하기 위해 '사이버사고 보상보험'에 디지털취약계층을 위한 할인을 신설했다. 이 상품은 피싱, 해킹 등 사이버금융범죄 피해와 인터넷 직거래 및 인터넷 쇼핑몰 사기 피해를 보상하는 상품이다.

삼성금융네트워스 관계자는 “국가적 난제 해결과 취약계층의 경제적, 사회적 기반 구축을 지원할 수 있는 상생 방안을 장기적으로 실천해 국가 사회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2종 신상품 출시 이후에도 사회 취약 계층을 보호할 수 있는 상생 금융상품을 더욱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정다은 기자 danda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