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글로벌-LG유플러스, BYD 전기트럭 출고시 '인터넷 3년 무상제공'

GS글로벌이 LG유플러스와 통신 계약을 맺고 BYD 1톤 전기트럭 '티포케이(T4K)' 편의성 강화에 나선다고 26일 밝혔다.

T4K 스마트 패드에는 티맵 내비게이션, AI 음성비서 누구오토가 기본 탑재됐다. 다만 운전자 개인 스마트폰 테더링 기능을 활용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다. 이에 따라 스마트패드에 LG유플러스 사물인터넷(IOT) 환경을 제공해 내비게이션 음성 명령, 날씨정보 확인 등 이용이 편해질 예정이다.

GS글로벌은 트럭 운전자에 쾌적한 와이파이를 제공, 스마트폰과 스마트패드, 노트북 등 다양한 활용이가능한 '이동형 모바일 핫스팟' 환경을 구현한다.

GS글로벌은 T4K 신규 고객과 기존 고객에 출고 시점부터 3년간 무상 인터넷을 지원한다. T4K 신규 고객은 별도 가입·설치 없이 바로 적용된다. 기존 고객은 딜러샵을 방문해 무상 라우터를 설치 받을 수 있다.
김광호 GS글로벌 T4K 수입·판매·AS 총괄 사업부장은 “차량 내 인터넷과 와이파이를 공급해 T4K만이 제시하는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이 다양해졌다”며 “운전석에 220V 플러그와 와이파이를 활용해 충전 대기 시간 등 다양한 방식으로 보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광호 GS글로벌 사업부장(왼쪽)과 박상효 LG유플러스 상무
김광호 GS글로벌 사업부장(왼쪽)과 박상효 LG유플러스 상무

김지웅 기자 jw0316@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