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철탑에 '눈' 달아 백두대간 지킨다

시범철탑에 설치된 산불감시용 CCTV 〈자료 한국전력공사〉
<시범철탑에 설치된 산불감시용 CCTV 〈자료 한국전력공사〉>

한국전력공사가 백두대간의 산불 등을 모니터링하는 지능형 재해·환경 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한다.

한전은 20일부터 '지능형 재해·환경 모니터링 시스템'을 경북 울진지역 송전철탑 2개소에 설치하고 시범운영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한전은 송전철탑이 우리나라 지형, 송전선로 특성상 산악지 통과가 불가피한 점을 고려해 지난 3월 이 시스템을 자체 개발했다. 울진 지역에 최초로 이 시스템을 적용해 운영한다.

이 시스템은 인공지능(AI) 기술로 CCTV에 촬영되는 영상을 자체적으로 인식·분석해 산불·산사태 등 재해 상황 발생시 한전과 관계기관에 자동으로 알려준다. 산불 감시 기능과 함께 멸종위기종 등 생태계 모니터링, 산사태 징후 감지 기능도 갖췄다.

구체적으로 자체 개발한 AI 알고리즘 영상 식별기능으로 산불을 인식한다. 총 13만장 관련 이미지 딥러닝으로 산불 연기처럼 보일 수 있는 구름, 야간 자동차 헤드라이트 등 유사 이미지를 구분할 수 있다. 산양 등 멸종위기종인 동물의 인식 기능을 갖추고 있어 강원·경북지역에 서식 중인 산양 생태 특성 연구에도 활용할 수 있다. 산사태 변위 측정 센서를 활용해 산사태 징후 감지 정보를 실시간으로 받아 신속한 대응으로 인명·재산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전은 내년 10월까지 시범운영으로 500㎸ 초고압직류송전(HVDC) 동해안·신가평 송전철탑 약 20개소에 확대 적용한다.

한전은 “이 시스템에서 취득하는 실시간 화상정보·재해경보를 산림청, 환경청, 지자체 등 관계기관과 공유하겠다”면서 “적극적으로 산불 피해 예방·환경 보전에 앞장서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변상근 기자 sgb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