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발적탄소시장연합회' 11일 출범…유제철 前 환경부 차관, 회장 취임

자발적 탄소시장(VCM) 활성화를 위한 연합회가 국내 공식 출범한다. 초대 연합회장 자리에는 유제철 전 환경부 차관이 오른다.

SDX재단은 11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자발적탄소시장연합회(VCMC)' 출범식을 공식 개최한다고 밝혔다.

유제철 전 환경부 차관이 연합회 초대회장에 취임하고, 연합회 핵심 안건을 논의할 운영위원이 위촉된다. 영국 정부와 유엔개발계획(UNDP) 등의 후원을 받는 자발적 탄소시장 무결성 이니셔티브(VCMI) 관계자와 김태선 NAMU EnR 대표의 '국내외 자발적 탄소시장' 발표와 토론이 함께 진행된다.

VCM이란, 국제조약이나 정부 규제에 따른 감축의무가 없는 주체들이 자발적으로 산림보존이나 저탄소 연료 전환 등 탄소 감축 사업을 하고, 감축 실적에 대해 제3의 민간기관으로부터 인증 받은 탄소배출권이나 상쇄배출권을 거래하는 시장을 말한다. 기업이나 개인이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기 위해 자발적으로 거래하는 시장을 의미한다.

규제기관의 직접적인 감독을 수반하지 않는 시장 중심의 자율적인 구조를 취한다는 점에서, 온실가스 감축의무에 따라 거래가 이루어지는 규제적 탄소시장(CCM)과 구분된다. VCM은 유럽연합(EU)와 한국의 배출권거래제(ETS)와 같은 CCM 기능을 보완할 수 있다.

최근 우리나라도 탄소중립, 재생에너지 100% 활용(RE100), EU 탄소국경조정제도 등 국제적 탄소규제 움직임에 부응하고자, VCM 활성화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 그러나 CCM과 달리 VCM은 일관된 규제나 검증 시스템이 체계적으로 자리잡지 못해, 탄소배출권의 신뢰도와 관련된 무결성 및 그린워싱 등 문제에 직면할 수 있다는 점에서 주의해댜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유 전 차관은 “기업들이 국제적 대세인 온실가스 장벽을 극복하지 못하면 공급망에서 제외되거나 고객의 외면을 받을 수 있다”면서 “CCM 외에도 VCM을 통해 자율적이고 시장친화적인 탄소 감축 생태계가 필요한 이유다. 이를 통해 미래 기후테크도 크게 발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탄소중립을 위해 누가 무엇을 하면 좋을지 함께 방법을 찾고 이를 가장 잘 실행할 기관으로 하여금 그 일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 연합회의 목표라고 강조했다.
연합회는 출범과 동시에 감축·평가·인증 등의 전문가와 협회·단체·기업·지자체와 지속 소통할 계획이다. VCM이 가진 내재적 한계를 극복하고 시장을 활성화하기 위한 협의체로서, 운영위원회를 통해 VCMC의 구체적인 활동 계획 수립과 시장 활성화에 필요한 일들을 실행에 옮길 계획이다.

'자발적탄소시장연합회' 11일 출범…유제철 前 환경부 차관, 회장 취임

이준희 기자 jh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