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부장 특화단지, 5년간 5067억 투입

정부, 오송·광주·대구 등 5곳
우주·항공·방산·수소 신설
200대 핵심전략기술로 확대
과기정통부·방사청 등 협업
데이터·AI 기반 연구 고도화

제2기 소부장 특화단지 맞춤형 지원방안. (자료=산업통상자원부)
제2기 소부장 특화단지 맞춤형 지원방안. (자료=산업통상자원부)

정부가 소부장 특화단지에 5년 간 5067억원을 투자한다.또한 소부장 핵심전략기술에 우주·항공, 방산, 수소 분야를 신설해 기존 150대 기술을 200대 기술로 확대한다.

정부는 3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올해 첫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위원회를 개최하고 '소부장 특화단지 맞춤형 지원방안', '소부장 핵심전략기술 확대 개편' 등 7건의 안건을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소부장 특화단지 지원안은 지난해 7월 충북오송, 광주, 대구, 부산, 경기안성 등 5개 지역을 2차 소부장특화단지로 선정한데 따른 것이다. 신규 특화단지에 기업이 총 6조7000억원 규모 투자 진행을 뒷받침하기 위해 향후 5년 간 정부는 5067억원을 지원한다. 세부적으로는 연구개발비 2318억원, 테스트베드 조성에 2228억원을, 인력양성과 펀드에 각각 80억원과 210억원을 지원한다.

소재·부품·장비 경쟁력강화위원회가 3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렸다. 최상목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오른쪽부터),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참석하고 있다. 이동근기자 foto@etnews.com
소재·부품·장비 경쟁력강화위원회가 3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렸다. 최상목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오른쪽부터),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참석하고 있다. 이동근기자 foto@etnews.com

충북 바이오 특화단지는 바이오 배지 등 바이오 소부장에 대한 수요-공급기업 공동 기술개발(R&D) 지원과 함께, 바이오 의약품 소재.부품 실증지원센터도 구축한다. 대구 모터 특화단지의 경우 전기차용 희토 영구자석 순환 생산시스템을 위한 R&D와 함께 모터 성능인증 지원센터를 세운다. 광주 자율주행 특화단지는 자율주행차 인지·제어·통신 통합제어시스템을 개발, 드라이빙 시뮬레이터와 연계한 국제 인증·신뢰성 장비도 마련한다.

부산 전력반도체 특화단지의 경우 8인치 SiC 전력반도체 제조·패키지센터를 설립하고 1700V급 고전압용 전력반도체 소자 등 기술개발을 진행하게 된다. 안성 반도체 장비 특화단지는 반도체 연마장비인 CMP 장비 핵심기술 개발에 집중 투자한다.

신규 5개 소부장 특화단지 주요내용 - 신규 5개 소부장 특화단지 주요내용
신규 5개 소부장 특화단지 주요내용 - 신규 5개 소부장 특화단지 주요내용

아울러 정부는 소부장 핵심전략기술을 150대 기술에서 200대 기술로 확대하는 소부장 핵심전략기술 개편안도 의결했다. 기존 반도체, 디스플레이, 바이오 등 7개 분야에 우주·항공, 방산, 수소 등 3개 분야를 신설하고 40개 기술을 지정했다. 또한 바이오 소부장 기술도 기존 5개에서 원료의약품, 기능성 소재, 초고속·대량생산 공정장비 등 기술을 추가 지정해 19개 기술로 확대했다.

이번 확대 기술은 과기부(우주항공청), 방위사업청 등 관계부처 협업을 통해 마련됐다. 특히 방산 분야는 방위사업청이 민간 파급효과가 큰 민군 겸용 기술을 제시하고 산업부가 소부장 기술로 연계하는 등 양 부처 간 협력을 통해 방산 소부장 기술을 추가 확대할 계획이다.

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전통적인 실험 기반의 소재 연구 생태계를 데이터와 인공지능(AI) 기반의 환경으로 고도화를 추진한다. 고품질 소재 연구데이터를 기반으로 2030년까지 미래소재 개발 비용 및 기간을 대폭 단축한 성공 사례 20건을 만들어낼 계획이다.

이를 위해 2030년까지 고품질 소재 연구데이터 300만건을 확보하고, 플랫폼 활용 신소재 개발 비용·기간을 단축하는 대표 성공 사례 20건 창출을 주요 목표로 설정했다. 이들 목표 실현을 위한 추진전략 3개도 도출했다.

이 외에도 185개 소부장 공급망안정품목 선정을 확정했으며 '소재 연구데이터 활용 생태계 구축전략'과 '바이오 소부장 기술개발 로드맵'도 의결했다,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지난주 종합 지원방안을 발표한 첨단전략산업 특화단지와 소부장 특화단지를 연계해 '국가 첨단 산업지도'를 완성해 가겠다”면서 “소부장은 첨단산업의 근간이자 소부장 파워가 공급망 강국으로 가는 지렛대로 정부는 소부장 산업의 초격차 혁신을 위해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소부장 핵심전략기술 개편방안. (자료=산업통상자원부)
소부장 핵심전략기술 개편방안. (자료=산업통상자원부)

박효주 기자 phj20@etnews.com, 이인희 기자 leei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