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나흘만에 다시 2700대로…외국인 7거래일만 매도 전환

코스피지수가 3일 나흘만에 하락했다. 2750선을 뚫지 못하고 2700선까지 다시 내려 앉았다. 네이버를 제외한 시가총액 상위 종목이 일제히 하락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코스피는 전일 대비 46.19포인트(1.68%) 내린 2706.97로 거래를 마쳤다. 전 거래일 대비 22.48P(0.82%) 내린 2730.68로 거래를 시작해 하락 폭을 키웠다.

이날 오전 대만에서 규모7이 넘는 강진이 발생하면서 아시아 전역에 지진 여파가 있을 수 있다는 우려가 외국인의 매도세를 자극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코스피에서 외국인은 2701억원, 기관은 6749억원어치를 팔았다. 외국인은 7거래일만에 매도 전환했다.

코스피 외에도 일본 닛케이 지수, 대만 자취안 지수 등 아시아 증시 전반이 하락세를 보였다. 애플과 엔비디아를 주 고객사로 두고 있는 TSMC의 주가는 강진 이후 일부 시설에서 직원들을 대피시켰다고 밝히면서 장 초반 한때 1.5% 떨어지기도 했다. 경쟁사인 UMC도 1% 미만의 하락률을 보였다.

국내서도 시가총액 상위 종목 대부분이 하락했다. 삼성전자가 1.06%, SK하이닉스는 3.81% 하락했다. LG에너지솔루션(-4.33%), 삼성SDI(-5.52%), LG화학(-4.95%)도 크게 떨어졌다. 네이버만 홀로 0.73% 상승했다.
코스닥 역시 하락세를 보이며 880선을 내줬다. 코스닥은 전일 대비 1.30% 하락한 879.96으로 거래를 마쳤다. 미국 달러화 대비 원화 환율은 전일보다 3.2원 내린 1348.9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코스피, 나흘만에 하락 2,700대로 밀려…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3일 서울 하나은행 본점에서 직원들이 증시와 환율을 모니터하고 있다. 이날 코스피 종가는 전장보다 46.19포인트(1.68%) 내린 2,706.97로 집계됐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1.63포인트(1.30%) 하락한 879.96에 거래를 마쳤다. 2024.4.3
 jjaeck9@yna.co.kr
 (끝)
코스피, 나흘만에 하락 2,700대로 밀려…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3일 서울 하나은행 본점에서 직원들이 증시와 환율을 모니터하고 있다. 이날 코스피 종가는 전장보다 46.19포인트(1.68%) 내린 2,706.97로 집계됐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1.63포인트(1.30%) 하락한 879.96에 거래를 마쳤다. 2024.4.3 jjaeck9@yna.co.kr (끝)

류근일 기자 ryury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