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직무 재직자가 선택한 AI 선도기업은 '삼성전자·SK텔레콤'

표(출처: 리멤버)
표(출처: 리멤버)

정보기술(IT) 직군 재직자들이 인공지능(AI) 전환에 가장 앞선 기업으로 삼성전자와 SK텔레콤을 선택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직장인 리멤버 리서치 서비스는 지난달 초 국내 IT 직군 재직자 511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 조사 결과를 6일 공개했다.

AI 전환에 가장 앞서 있다고 생각되는 기업 3곳을 선택해 달라는 질문에 대해 삼성전자를 꼽은 응답자가 70.3%, SK텔레콤이 62.6%로 각각 나타났다. 공동 3위는 30.5%를 기록한 KT와 현대자동차가 차지했다. 이어 LG전자, SK하이닉스, LG유플러스, 삼성SDI, 현대모비스, LG에너지솔루션 순으로 AI 전환에 앞섰다는 평가를 받았다.

기업의 AI 전환 정도를 판단할 때 가장 중요한 3대 요소를 묻는 질문에 대해 응답자들은 △자체 AI 기술 개발 및 확보(73.2%) △AI 탑재 상품·서비스 판매(63.2%) △사내 업무 시스템에 AI 요소 도입(40.9%) △매출 및 영업이익 중 AI 관련 비중(25.2%) △국내·외 AI 전문 기업과 협력(24.1%) 순으로 가장 중요하다고 응답했다.

국내 IT 직군 재직자들은 기업 생존에 AI 전환이 매우 중요하다는 인식을 드러냈다. 'AI 전환에 나서지 않는 기업은 미래의 생존을 담보하기 어렵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응답자의 78.9%가 '그렇다'고 대답했다. '자체 AI 기술이 없는 기업은 외부 AI 기술을 도입해서라도 AI 전환을 추진해야 한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도 응답자의 82.0%가 '그렇다'고 응답했다. '기업이 직원들에게 AI 관련 교육을 실시해야 한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응답자 10명 중 9명에 해당하는 90.4%가 '그렇다'고 했다.

이번 설문조사는 시가 총액 기준 상위 500개 상장 기업 중 지난해 별도 매출액 상위 50대 기업을 보기로 제시해, 지난달 6일부터 17일까지 진행됐다.

박지성 기자 jis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