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벚꽃동산' 박해수, “흔치 않을 전도연과의 호흡+사이먼 스톤 연출, 출연 이끌어”(인터뷰①)

사진=LG아트센터, Studio AL
사진=LG아트센터, Studio AL

배우 박해수가 '벚꽃동산' 무대에 오르게 된 이유로 배우 전도연, 연출가 사이먼 스톤을 꼽았다. 2일 서울 강서구 LG아트센터 라운지 M에서 연극 '벚꽃동산'에서 열연중인 배우 박해수와 만났다.

2일 서울 강서구 LG아트센터 라운지 M에서 연극 '벚꽃동산'에서 열연중인 배우 박해수와 만났다.

'벚꽃동산'은 안톤 체호프의 동명 고전을 연출가 사이먼 스톤의 호흡으로 재해석한 작품으로, 십여 년 전 아들의 죽음 이후 미국으로 떠났던 재벌가 여성 송도영(전도연 분)이 귀국, 자신의 가족들과 함께 '벚꽃동산'에서 몰락해가는 과정을 그린다.

사진=LG아트센터, Studio AL
사진=LG아트센터, Studio AL

박해수는 '벚꽃동산'의 원 주인인 송도영의 아버지가 부리던 운전기사의 아들이자, 신흥 사업가인 '황두식'으로 분했다. 전도연·손상규·최희서·박유림 등 실력파 배우들의 연기호흡 사이에서 묵직하면서도 인간적인 순수함과 현실성을 보여주는 박해수 표 황두식의 모습은 작품 전반의 핵심이자 현실대중을 대변하는 듯한 모습으로서 받아들여지고 있다.

박해수는 “한 공연이나 영화로도 쉽지 않을 전도연 선배와의 무대호흡과 함께, 사이먼 스톤의 연출이 궁금해서 작품에 함께 했다”라며 “사이먼 스톤의 연출을 믿고 인정하면서 앙상블을 이뤄간 덕분에, 무대 실수를 해결하는 과정들은 물론 인간적으로도 끈끈해진 것 같다. (손)상규 형님이나 (전)도연 선배 등을 비롯한 모든 동료들에게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한편 연극 '벚꽃동산'(연출 사이먼 스톤)은 원캐스트 구성으로 오는 7일까지 서울 강서구 LG아트센터 서울에서 상연된다.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