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노믹스]애니파이브-미래기술연구센터 MOU 체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중소기업이 사용할 수 있는 특허관리 종합솔루션이 나온다.

지난달 30일 연구개발(R&D) 지식재산서비스 전문기업 애니파이브와 미래기술연구센터는 중소기업에 특허관리 솔루션을 제공하기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사내에 지식재산(IP) 전담부서를 두기 어려운 중소업체가 주 타깃이다.

애니파이브와 미래기술연구센터가 기술경영과 사업화 플랫폼 서비스 사업협약을 체결했다. 김기종 애니파이브 대표(왼쪽 세번째)와 주상돈 미래기술연구센터장(네번째)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애니파이브와 미래기술연구센터가 기술경영과 사업화 플랫폼 서비스 사업협약을 체결했다. 김기종 애니파이브 대표(왼쪽 세번째)와 주상돈 미래기술연구센터장(네번째)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양사는 앞으로 기술경영 및 사업화 플랫폼 서비스를 공동으로 제공하고 장기적으로 글로벌 시장 정보까지 접목한 서비스도 선보일 계획이다.

‘기술경영 및 사업화 플랫폼 서비스’란 연구개발부터 지식재산권 사업화, 기술금융 매칭 등에 이르기까지 사업 전 과정에 걸쳐 지원하는 상품이다.

애니파이브는 전자신문 e프런티어 회원사와 국내 기업을 상대로 플랫폼 서비스를 일정 기간 무료로 제공한다. 미래기술연구센터는 국내외 기술동향과 특허정보 등 IP노믹스 기반 정보를 담당한다.

중소업체가 이 서비스를 이용하면 지재권 발굴부터 소송 및 분쟁 대비, 라이선스 관리 등을 지원받을 수 있다. 지재권 활용에 필요한 기술거래와 기술금융 및 투자유치, 글로벌 시장 사업화 등 기술과 자금을 매칭하는 서비스도 제공받는다. 플랫폼 이용으로 체계적인 기술 관리와 다양한 기술사업화 기회로 자금 매칭까지 기대할 수 있는 셈이다.

김기종 애니파이브 대표는 “국내 업체 기술력으로는 개발이 어려운 혁신 서비스와 새로운 융합 서비스 창출이 목표”라며 “플랫폼을 매개로 국내외 업체 간 적극적인 결합을 장려하겠다”고 밝혔다.

※상세 내용은 IP노믹스 홈페이지(www.ipnomics.co.kr)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IP노믹스=이강욱기자 wo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