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A, 지식재산권 창출지원사업 통해 상반기 496건 지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SBA, 지식재산권 창출지원사업 통해 상반기 496건 지원

[전자신문인터넷 김제이기자]서울산업진흥원(SBA)은 18일 지식재산권 확보에 어려움을 겪은 서울소재 10인 미만 소기업을 위한 ‘지식재산권 창출지원사업’을 통해 상반기 기준 496건을 지원해 기업 컨설팅 강화 및 지식재산권 창출에 성과를 이뤘다고 밝혔다.

SBA가 2009년부터 시작한 ‘지식재산권 창출지원사업’은 서울소재 시민 및 10인 미만의 소기업을 대상으로 국내·외 특허, 실용신안, 디자인, 상표를 출원할 경우 이에 소요되는 대리인 비용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SBA, 지식재산권 창출지원사업 통해 상반기 496건 지원

지난 7월까지 국내출원비용지원이 6차까지 진행됐으며, 1538건의 신청 접수를 받아 그 중 특허/실용신안 227건, 디자인 77건, 상표 265건 총 569건에 대해 출원비용을 지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반기 포함 8차까지 진행될 예정이며, SBA는 총 2100여건의 신청 접수를 받아 약 700건에 대한 출원 비용을 지원할 예정이다.

카이오국제특허법률사무소 위은규 변리사는 “우리 서울 시민 및 중소기업이 지식재산권 획득에 많은 관심을 갖고 있는 만큼 본 사업을 통해 많은 시민 및 기업들이 지식재산권을 획득하기를 바란다”며 “지식재산권을 관리해 자신의 사업을 시작하고 발전시키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SBA 서울지식재산센터는 지식재산권 창출비용 지원사업 이외에도 심판 및 소송지원, 특허 유지비용 지원, IP전문가 컨설팅 등 서울 시민 및 중소기업의 지식재산권 창출, 보호, 활용 등을 지속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김제이 기자 (kimje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