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라클, 사설 인증서 구축 시장 진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유라클, 사설 인증서 구축 시장 진출

유라클(대표 조준희)이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개발한 헤카테 인증 제품을 기반으로 사설 인증서 구축 시장에 진출한다.

유라클이 출시한 헤카테 인증은 블록체인 기반으로 사설인증 서비스를 쉽게 구축하는 솔루션이다. 인증서 발급과 관리뿐만 아니라 멀티 인증을 위한 통합서버를 구축해 웹과 애플리케이션(앱) 기반에서 다양한 인증을 동시에 수행한다는 점이 강점이다.

블록체인 엔진과 연동을 위한 SDK와 레거시 연동을 위한 API를 제공해 블록체인 기반 통합 인증체계를 쉽게 구축하는 통합된 개발환경(IDE)을 제공한다. 간편번호인증, 패턴인증, 지문인증, 페이스 ID, QR코드 인증 등 다양한 인증 인터페이스를 제공해 빠르고 쉽게 인증 서비스를 구현한다.

헤카테 인증은 은행연합회 뱅크싸인, 조폐공사 모바일 상품권, 서울시 블록체인 시범사업 등에 적용했다. 개인 인증 뿐만 아니라 법인 인증 서비스를 구현해 사설인증 서비스를 구축하려는 다양한 사업자에게 이용되도록 활용성을 높였다.

조준희 유라클 대표는 “고객은 공인인증서를 대체하는 사설인증서비스에 대해 공인인증 이상 보안성과 편의성을 요구할 것”이라면서 “헤카테 서트는 우수한 블록체인 기술을 바탕으로 안정성을 높였고 다양한 구축사례로 편의성을 향상시킨 제품”이라고 말했다.

김지선기자 riv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