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팃ATM, IDEA 디자인 어워드 본상 수상... UX 기반 디자인 호평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민팃ATM 미니(왼쪽)과 민팃ATM
<민팃ATM 미니(왼쪽)과 민팃ATM>

인공지능 기반 무인 중고폰 매입기 '민팃ATM'이 2020 IDEA 디자인 어워드 본상을 수상했다.

SK네트웍스는 정보통신 리사이클 브랜드 민팃이 IDEA 2020에서 디지털 인터렉션 부문 동상과 서비스 디자인 부문 파이널리스트를 수상했다고 17일 밝혔다.

매년 미국에서 개최되는 IDEA 디자인 어워드는 독일의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iF 디자인 어워드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 상 가운데 하나로 손꼽힌다.

민팃ATM은 이번 수상으로 지난해 레드닷 어워드에 이어 2년 연속 세계적 권위 디자인 상을 받게 됐다. 고객이 쉽고 간단하게 휴대전화를 거래할 수 있도록 사용자 경험(UX) 기반 디자인을 적용한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민팃ATM은 휴대폰 시세 조회와 성능 점검, 판매, 기부 등 중고폰 거래 모든 과정을 비대면으로 진행하도록 설계됐다. 지난해 7월말 첫 선보인 이후 국내 3대 대형마트와 삼성디지털프라자, 관공서 등에 배치됐다.

기기 크기를 줄이고 데이터 즉시 삭제, UV 살균 기능 등을 더한 '민팃 ATM 미니'도 최근 출시해 SK텔레콤 주요매장에 도입했다.

박정은기자 je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