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자율주행 로봇으로 대기오염 잡는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주시와 LG유플러스는 21일 5G 로봇을 활용한 스마트 대기환경 서비스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전주시와 LG유플러스는 21일 5G 로봇을 활용한 스마트 대기환경 서비스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전주시가 자율주행 로봇으로 대기오염을 잡는다. 시는 21일 LG유플러스와 '5G 로봇을 활용한 스마트 대기환경 서비스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시와 LG유플러스는 2022년까지 팔복동 산업단지·만성지구·혁신도시 등 주거지역에 자율주행 로봇 6대와 고정형 대기측정기 20기를 투입, 대기환경을 스마트 관리한다. 자율주행 로봇은 인공지능(AI) 기반으로 대기 질을 실시간 분석하고, 24시간 감시한다. 로봇은 순찰 도중 대기 오염도가 높은 지역을 발견했을 때 원격으로 음원 영상 정보를 시에 보내 현장을 방문치 않고 즉시 대처 할 수 있다.

최택진 LG유플러스 기업부문장 부사장은 “당사의 기술력을 통해 전주시에서 스마트 대기환경 서비스가 성공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회사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며 “정확한 대기질 정보로 쾌적한 대기 환경을 만들고 일자리 창출과 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첨단 기술을 활용한 이번 사업은 대기오염으로부터 시민들의 건강을 지키고 도시 미래를 지키는 출발점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주=고광민기자 ef7998@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