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조경제 현장을 가다]한종호 강원 창조경제센터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강원도는 전체 면적의 82%가 산이고 나머지도 상수원보호구역으로 묶인 곳이 많습니다. 농수축산 산업과 자영업이 전부입니다. 그래서 다른 지역처럼 산업화 패러다임을 쫓아가선 안 됩니다.”

[창조경제 현장을 가다]한종호 강원 창조경제센터장

한종호 강원창조경제혁신센터장은 침체된 강원 경제와 젊은이에게 활기를 불어넣기 위해서는 기존 산업 패러다임을 깬 제3의 산업혁명을 펼쳐야 한다고 말했다.

센터가 ‘스마트 스튜디오’ ‘창조원정대’ ‘평창 동부 5리 프로젝트’ 등으로 직접 발품을 들여 자영업자를 찾아가는 것도 이 같은 변화를 위해서다. 지역 곳곳에 위치한 산업 현장을 찾아다니면서 네이버 강점인 모바일로 이들을 연결해줬다.

관광과 연계한 숙박과 음식점에 디자인 요소와 함께 인터넷으로 연결해줌으로써 사람이 더 자주 찾도록 유도하는 것이다. 지역 경제가 활성화돼야 창업도 가능하고 일자리도 만들어지기 때문이다.

창업 분위기 조성도 센터가 추구하는 최우선 목표다. 하지만 젊고 우수한 인력은 수도권으로 빠져나간다. 강원도에 이들을 수용할 산업이 없기 때문이다.

한 센터장은 “창업 분위기를 조성하는 데도 강원도는 열악한 곳”이라면서도 “젊은이들이 새로운 세상에 도전할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드는 데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각종 공모전을 비롯해 교육사업에 역점을 두는 것도 이 일환이다. 센터 개소 후 창업공모전을 진행해 최종적으로 3개 팀을 선발했다. 상시 공모체계로 매월 우수팀을 선발해 6개월간 집중 멘토링을 제공하는 ‘6개월 챌린지’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지난 11일과 12일에는 대관령 삼양목장에서 드론 사진 촬영대회를 열었다. 드론이란 새로운 산업 장르를 만나면서 새로운 창업 아이디어를 이끌어낼 계획이다.

한 센터장은 “창업 분위기를 조성해 제2의 네이버와 다음카카오 같은 기업을 배출해 내는 것이 목표”라며 “강원 경제에 활기를 불어넣을 새로운 불씨를 찾아 만드는 데 힘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경민기자 km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