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대 모바일 전시회 `GMV 2015` 16일 개막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내 최대 규모 모바일 전시·수출상담회 ‘글로벌 모바일 비전 2015(GMV 2015)’가 열린다.

미래창조과학부가 주최하고 KOTRA, 킨텍스가 공동 주관하는 ‘GMV 2015’가 16일부터 3일 간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된다. GMV는 글로벌 시장의 최신 모바일 트렌드를 공유하고 새로운 모바일 비즈니스 모델을 제시하는 행사다.

행사에는 IoT, 빅데이터, 보안, 핀테크, 통신 등 ICT 분야 국내기업 277개사가 참가한 가운데 마이크로소프트, GE 헬스케어, ZTE, 바이두, NTT, 후지쯔 등 40개국 250여개 해외바이어가 방문해 역대 최대 규모로 열린다.

KOTRA는 이번 전시상담을 통해 총 1800여건의 수출 상담이 성사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기업용 콘텐츠 관리 시스템(CMS) 전문기업인 아이온커뮤니케이션즈는 프랑스 글로벌 자동차 회사인 PSA 푸조 시트로엥과 향후 ‘커넥티드 자동차 프로젝트’에 사용될 클라우드 기반 데이터 관리 솔루션에 대해 상담을 나누는 등 향후 스마트카 협업 방향을 논의한다.

네트워크 보안 전문업체인 아홉은 세계에서 가장 얇은 스마트폰 제조사인 중국의 OPPO와 난독화 기술의 제품 적용 방안에 대해 상담한다. 지난 1일 열린 ‘차이나 모바일 비전’에서 처음 만난 후 기술 검토를 이어오고 있다.

올해는 행사장 내에 ‘KOTRA IT수출상담지원센터’를 설치해 기업의 수출 애로 상담 및 컨설팅도 진행한다. 또 창조경제혁신센터와 함께 입주 스타트업 48개사의 GMV 전시상담 참가를 지원, 이들 기업의 해외시장 진출을 도울 예정이다.

김재홍 KOTRA 사장은 “우리 생활 속에 모바일을 매개로 한 다양한 솔루션이 보편화되면서 빠른 속도로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가 창출되고 있다”며 “향후 우리나라 ICT 기업들이 글로벌 시장에서 활약해 미래 新수출동력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홍기범기자 kbho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