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겨울 사랑을 느끼고 싶다면…‘업포러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시간을 몇 해만 돌려보자. 지난 2012년 2월 26일(현지시각) 미국 LA 아카데미 시상식. 단상에 오른 탐 크루즈는 한마디 말을 던지듯 내뱉었다. “작품상은 아티스트.” 찰나의 순간 청중은 말을 잊었다. 곧 가슴 벅찬 탄성이 쏟아졌다. 3D시대에 아이러니하게도 작품상을 받은 흑백 무성영화…

이 영화, 소리는 없어도 울림이 컸다. 배우의 풍부한 표정과 몸짓에 관객은 오감이 열렸다. 생각하는 모든 것이 스크린에 옮겨지는 오늘 날에도 아날로그 감성은 여전히 유효하다는 것을 보여줬다. 아티스트의 타이틀 롤을 맡은 장 뒤자르댕의 남우주연상 수상도 너무나 당연했다.

‘업포러브’ 스틸사진. 사진=(주)엣나인필름 제공.
<‘업포러브’ 스틸사진. 사진=(주)엣나인필름 제공.>
‘업포러브’ 스틸사진. 사진=(주)엣나인필름 제공.
<‘업포러브’ 스틸사진. 사진=(주)엣나인필름 제공.>

그 장 뒤자르댕이 돌아왔다. 중저음의 멋진 목소리와 젠틀한 매너와 세련된 유머감각까지 겸비하고서...‘업포러브’는 장 뒤자르댕의, 장 뒤자르댕에 의한, 장 뒤자르댕을 위한 영화다.

능력과 미모를 겸비한 성공한 변호사 디안(버지니아 에피라)은 가는 곳마다 사람들의 시선을 사로잡는 매력적인 미녀다. 불행한 결혼생활을 끝낸 그녀에게 알렉상드르(장 뒤자르댕)가 운명처럼 다가온다. 호감을 느낀 디안은 마침내 데이트를 약속하고, 데이트 장소로 나가는데 두 사람의 만남은 처음부터 전혀 예상치 못한 방향으로 흘러간다.

‘업포러브’ 스틸사진. 사진=(주)엣나인필름 제공.
<‘업포러브’ 스틸사진. 사진=(주)엣나인필름 제공.>

지난 13년간 결혼한 남녀와 결혼하지 못한 남녀 2만2000명을 조사한 결과, 이상형에 대한 기대치를 2%만 낮춰도 결혼할 확률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대부분의 여자가 절대로 포기하지 않는 2%가 있다면 무엇일까? 아마도 남자의 키 아닐까?

이 영화는 남자는 키가 커야 한다거나, 유머러스해야 한다는 기존에 가지고 있던 남성성을 바꾸게 만든다. 단순한 로맨틱 코미디를 넘어 우리 사회의 편견을 깨부수는 의미 있는 메시지를 전달한다.
사랑 빼고 다 가진 176cm 늘씬 미녀 디안과 키만 빼고 모든 게 완벽한 136cm 매력남 알렉상드르의 유쾌한 로맨스. 올 겨울 사랑을 느끼고 싶다면…‘업포러브’다.

김인기기자 ik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