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외래 붉은불개미 방역 활동 강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정부가 외래 붉은불개미 확산을 막기 위한 예찰과 방역 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정부는 전국 34개 항만 및 컨테이너기지에 예찰 트랩(덫)을 설치해 조사했다.

의왕·양산 등 내륙컨테이너기지 2곳과 부산신항, 마산항, 속초항, 광양항, 인천항 등으로 조사 범위가 확대됐다.

4일까지 전국 항만에 트랩 2처358개가 설치됐다.

외래 붉은불개미가 발견된 부산항 감만부두에 대한 조사는 전날까지 74%가 완료됐다.

당국은 감만부두를 87개 구역으로 나눠 조사하고 있다. 64개 구역 조사를 완료했다.

감만부두에서는 지난달 28일 붉은불개미 25마리가 처음 발견됐다. 이어 29일 1000여 마리가 서식하는 개미집이 발견됐다.

농림축산검역본부 관계자는 “개체 규모가 아직 초기 단계 군집이며 다른 지역으로 확산했을 가능성은 작다고 보지만 추가 예찰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는 9일까지 조사를 완료하기 위해 인원을 집중적으로 투입한다.

정부는 부산항 감만부두에 대한 일제 조사를 애초 12일까지 완료할 계획이었으나 조기에 끝내기로 했다. 감만부두 컨테이너 소독과 관련해서는 전문방제업체를 신규 투입해 컨테이너 외에 반출 차량도 소독조치 했다.

장윤형 기자 wh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