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공계 석·박사, 전천후 메이커로…'ITRC 글로벌 메이커톤' 개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대학정보통신연구센터(ITRC)협의회(회장 여현)는 지난 17~18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대학ICT연구센터육성지원사업, 그랜드ICT연구센터지원사업 참여 29개 대학 석·박사 과정생 대상으로 'ITRC 글로벌 메이커톤 2017'을 개최했다.

'ITRC 글로벌 메이커톤 2017' 개최 모습
<'ITRC 글로벌 메이커톤 2017' 개최 모습>

메이커톤은 이공계 석·박사 과정생의 아이디어와 상품화 능력을 키우고, 혁신과 미래기술에 대한 이해를 돕는 문제 해결 기반 체험형 메이킹 대회다. 4차 산업혁명 문화 강연을 시작으로 팀 빌딩, 아이디어 발표, 참가자 간 네트워킹을 진행했다.

아두이노를 활용한 시제품 제작, 최신 기술 트렌드 제품 개발 등 체험 활동 위주로 구성했다. 3D프린터·레이저커터 등 제작 장비 교육, 전문 분야 멘토의 개발·사업화 조언이 이뤄졌다.

협의회는 행사 결과를 바탕으로 개선 방안을 마련해 내년 더 많은 학생이 참가하는 '글로벌 기업가정신 코리아캠프'를 운영할 계획이다.

'ITRC 글로벌 메이커톤 2017' 개최 모습
<'ITRC 글로벌 메이커톤 2017' 개최 모습>

여현 회장은 “대학 연구 분야 간 디지털 격차를 해소하고, 석·박사 학생이 평소 접하지 못한 다양한 제작기기를 사용해보며 협업을 통해 전천후 메이커로 성장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여 회장은 “연구실에서부터 생활 속 문제를 발견하고 해결책을 찾는 선순환 구조가 형성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송준영기자 songj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