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기원, 암세포만 골라 투사하는 방사선암 치료기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내 연구진이 암세포에만 방사선을 투사해 조직 피해를 최소화하는 치료기를 개발했다. 방사선 암 치료기 국산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생산기술연구원(원장 이성일)은 박상덕 로봇그룹 박사팀이 장홍석·강영남 가톨릭대 교수팀, 쎄크와 함께 암세포에 한정해 방사선을 투사하는 새로운 방사선 암 치료기를 개발했다고 28일 밝혔다.

가톨릭대 서울 성모병원에 설치된 방사선 암치료기의 모습
<가톨릭대 서울 성모병원에 설치된 방사선 암치료기의 모습>

기존 방사선 치료법은 종양 주변의 정상조직에까지 방사선이 미친다. 종양 크기보다 넓은 범위에 여러 번 약한 방사하는 방법을 써 부작용이 심했다.

연구팀은 종양의 움직임을 실시간으로 확인하는 '4D영상 종양 추적시스템', 근거리 물체 탐지에 유리한 'X-밴드급 선형가속기 기반 방사선 발생장치'를 개발해 치료기에 적용했다. 이 두 가지 기술을 결합·적용한 것은 생기원이 처음이다.

4D 영상 종양 추적시스템은 3차원 영상에 시간 변수를 더한 시스템이다. 호흡에 따라 변하는 종양의 위치를 실시간 추적할 수 있다.

X-밴드급 선형가속기 기반 방사선 발생장치는 기존 장치보다 구동 주파수가 3배 이상 높은 정밀 기기다. 크기와 무게도 줄어 방사선 치료실 설치비용까지 절감할 수 있다.

박상덕 한국생산기술연구원 박사(오른쪽)와 강영남 가톨릭대 서울 성모병원 교수(왼쪽)
<박상덕 한국생산기술연구원 박사(오른쪽)와 강영남 가톨릭대 서울 성모병원 교수(왼쪽)>

가톨릭대 연구팀은 환자의 방사선량을 예측하는 '방사선 치료계획 시스템'을 개발, 치료기 효율성 및 안전성을 높였다. 쎄크는 방사선 발생장치 요소부품인 'X-레이 타겟', 'E-빔 윈도우'를 개발해 더했다.

이번에 국산화한 방사선 암 치료기는 외산 가격의 70% 수준에 제작해 공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박상덕 박사는 “방사선 암 치료기는 환자의 고통과 경제 부담을 덜어주는 연구가 필요하다”면서 “이번 기술이 상용화되면 국내시장은 물론 중국을 비롯한 세계 시장을 공략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