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탕세 신설해 비만 막아야" 호주의학협회 촉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호주에서 '설탕세' 신설 주장이 이어지고 있다. 정부가 가당 음료에 세금을 부과하고, 정크푸드 광고를 금지해 비만 문제 해결에 나서야 한다는 것이다.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가디언 호주판은 호주의학협회(AMA)가 성명을 내고 정부에 이 같은 내용을 촉구했다고 8일 보도했다. 지난해에도 호주 보건단체가 비슷한 주장을 펼쳤지만 정부가 받아들이지 않자 새해 태도 변화를 촉구한 것이다.

협회는 호주인이 질 좋은 신선 음식을 이용할 수 있음에도 대부분 권고량만큼 소비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음식물 섭취량의 3분의 1을 고도로 가공된 정크푸드로 채운다. 호주 성인 절반은 건강을 위협할 수준의 과체중이다.

협회는 향이 가미된 물이나 스포츠 음료, 과일주스가 상당량의 설탕을 함유했다고 지적했다. 에너지음료 또한 다량의 카페인을 함유했다. 18세 이하 청소년이 쉽게 이용하도록 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마이클 개넌 회장은 “어린이에게 건강하지 못한 음료를 광고하는 것은 금지돼야 한다”면서 “스포츠 행사 기간 정크푸드와 주류를 노출하도록 한 제도 허점도 개선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비만정책연합 등 34개 단체로 구성된 호주보건단체연합회는 지난해 9월 “비만이 흡연보다 위험하다”면서 설탕세 부과 등 대책을 촉구했다.

호주 보건부는 “비만 문제 해결을 위한 설탕세 신설을 지지하지 않는다”며 반대했다. 맬컴 턴불 총리도 제품 표시 개선, 운동 유도 등을 대안으로 제시했다.

송준영기자 songjy@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