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월 美연준 의장 "금융 리스크 주시하겠다"…'금융규제 유지' 시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제롬 파월 의장이 13일(현지시간) 금융시장의 안정성을 주시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파월 의장은 이날 취임식 연설에서 “연준은 금융안정에 대한 모든 리스크에 경계 태세를 유지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5일 취임 선서를 하고 임기에 들어갔지만, 이날 가족과 지인이 참석한 가운데 별도의 취임식을 했다.

파월 의장은 “의회가 부여한 연준의 목표는 물가 안정과 최대 고용”이라면서 “연준은 금융시스템을 안정시키고 금융기관을 규제·감독하는 막중한 책임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효과적이고 효율적인 규제를 통해서만 경제 신용을 보장할 수 있다”며 “연준은 금융규제의 본질적 이득을 유지하고, 우리의 정책이 최대한의 효과를 내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제롬 파월 연준 신임 의장
<제롬 파월 연준 신임 의장>

미국 언론들은 파월 의장이 '금융 안정성'을 거듭 강조한 것에 주목하면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도입된 각종 금융규제 필요성에 무게를 실은 것으로 해석했다.

파월 의장이 금융규제 완화에 우호적 인사로 꼽혔지만, 금융시장의 기대만큼 전폭적 규제 완화엔 나서지 않겠다는 의미가 아니냐는 것이다.

무엇보다 임기 첫 주인 지난주 뉴욕증시가 큰 폭의 변동성을 보임에 따라 금융 안정성을 부각했다는 분석이다.

파월 의장은 금리 및 통화 정책에 대해 “경기 회복 확대와 지속적인 목표 추구를 위해 금리 정책과 대차대조표(보유자산 축소)를 점진적으로 정상화하는 과정에 있다”고 설명하고 “단기적 정치적 압력에 대한 우려 없이 금리 정책을 펴나가겠다”고 약속했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