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디스플레이 'QD-OLED TV 패널' 시험생산라인 착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디스플레이가 8세대 양자점-유기발광다이오드(QD-OLED)를 시험 생산하기 위한 파일럿 라인을 구축한다. 액정표시장치(LCD)에 제한된 대형 패널 사업에서 벗어나 차세대 대형 디스플레이 기술을 확보하기 위해서다. QD-OLED 장비와 재료 등을 갖추고 내년 하반기까지 파일럿 라인을 운용한 뒤 결과를 놓고 양산 투자 시기와 규모를 결정할 방침으로 전해졌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최근 일본 캐논도키와 비밀유지계약(NDA)을 맺고 QD-OLED 시험 생산 장비를 개발하기로 했다. 캐논도키는 양산용 6세대 OLED 증착 장비를 삼성디스플레이에 독점 공급해 왔으며, 이번 계약으로 8세대 규격 증착 장비를 개발한다.

삼성디스플레이는 미국 잉크젯 프린팅 장비 기업 카티바와 협업을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적색(R)과 녹색(G) 퀀텀닷(QD) 재료를 컬러필터(CF) 위에 프린팅으로 인쇄할 수 있는 8세대 장비를 개발하기 위해서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삼성벤처투자를 거쳐 카티바 지분을 일부 인수했다. 카티바가 장비 개발을 마치면 탕정 8세대 LCD 생산라인(L8)에 반입할 것으로 알려졌다. L8 공장에 QD-OLED 파일럿 라인을 꾸려 QD를 잉크젯으로 프린팅하는 공정 기술을 검증하게 된다.

삼성디스플레이가 개발하고 있는 QD-OLED 패널 기술은 청색 OLED를 발광원으로 삼고 그 위에 컬러필터에 도포된 적색과 녹색 퀀텀닷 재료를 올려 색상을 구현하는 방식이다.

삼성전자가 양산하는 QLED TV는 기존 LCD TV 패널에 퀀텀닷 성능 향상필름(QDEF)을 덧댄 구조다. QD-OLED는 OLED 장점을 바탕으로 색 재현력이 높은 QD 강점을 누릴 수 있는 기술로 평가받는다. 업계 관계자는 “삼성디스플레이는 대형 패널 사업에서 뾰족한 차세대 기술이 없어 LCD에 의존하고 있다”면서 “내부에서 QD-OLED를 성공시키지 못하면 TV 패널 사업 미래가 사라질 수 있다는 위기감이 강하다”고 전했다.

배옥진 디스플레이 전문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