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디스플레이, 자체 발광 QLED TV 패널 만든다…삼성 TV 전략 바뀌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디스플레이가 백라이트 없이 자체 발광하는 'QD-OLED'라는 신개념 TV 디스플레이를 개발한다. 퀀텀닷(QD)과 유기발광다이오드(OLED)의 강점을 조합한 신기술이다. 그동안 경쟁사의 OLED TV 프리미엄 마케팅에 '퀀텀닷 TV'로 맞선 삼성전자의 TV 신제품 전략에도 변화가 생길지 주목된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디스플레이는 새로운 TV 패널 기술로 QD-OLED를 개발하고 있다. 기존 퀀텀닷 TV는 액정표시장치(LCD) 기반에서 LED 백라이트를 광원으로 사용했지만 QD-OLED는 자체 발광인 OLED를 광원으로 사용한다. 기존의 퀀텀닷 TV 한계로 지적된 두께, 시야각, 응답 속도 등을 극복하는 것이 목표다.

삼성디스플레이가 개발하고 있는 QD-OLED는 LED 백라이트 대신 청색 OLED를 광원으로 사용한다. 적녹청(RGB) 화소를 구현하기 위해 청색 OLED는 그대로 두고 적색과 녹색은 퀀텀닷을 적용한 별도의 컬러필터(CF)를 제작, 청색 OLED 위에 배치했다. 스스로 빛을 내는 자체 발광 OLED에 색 재현력을 높이는 퀀텀닷을 조합하는 구조를 채택했다.

QD-OLED 방식은 기존에 상용화한 퀀텀닷성능향상필름(QDEF) LCD보다 더 얇고 가벼운 TV를 만들 수 있다. 별도의 백라이트 없이 자체 발광하는 청색 OLED를 광원으로 사용하기 때문이다. QDEF를 사용할 필요가 없어 부품 수도 감소한다. LCD TV 한계인 시야각과 응답 속도 문제도 개선할 수 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QD-OLED 시제품을 55인치와 65인치로 제작했다. 이 제품은 지난 CES 2018에서 주요 TV 제조사 관계자를 상대로 비공개 소개됐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이와 함께 차세대 TV 디스플레이 기술로 컬러필터를 퀀텀닷 소재로 대체한 퀀텀닷컬러필터(QDCF) LCD 패널도 프라이빗룸에 비공개 전시했다.

QD-OLED 기술은 아직 완성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청색 OLED 위에 적색과 녹색 QDCF를 올릴 때 각 화소 사이로 청색 빛이 새어 나오는 현상이 나타나기 때문이다. 빛샘 현상이 심하면 색을 제대로 표현하기 어려워진다.

업계에서는 QD-OLED가 액정을 사용하지 않는 방식이어서 사실상 삼성이 OLED TV 시장에 다시 진입하는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한 관계자는 “삼성은 컬러필터와 화이트 화소를 사용하는 경쟁사의 OLED TV 기술 방식을 진정한 OLED TV로 인정하지 않았다”면서 “양자점발광다이오드(QLED) 구현을 최종 목표로 삼았지만 기술 난도가 높아 상용화에 시간이 걸리는 만큼 퀀텀닷의 강점을 살리고 단점을 보완하는 새로운 기술로 계속 진화하기 위해 QD-OLED를 시도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배옥진 디스플레이 전문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