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中 스마트폰 시장, 토종 4개사가 석권…고급화로 가격도 상승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제]中 스마트폰 시장, 토종 4개사가 석권…고급화로 가격도 상승

중국 스마트폰 시장에서 화웨이를 비롯한 토종 대형 업체들의 점유율이 갈수록 높아지고 다른 업체들의 입지는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장의 포화로 전체 판매 대수는 줄었지만, 평균 판매 가격은 올랐다.

12일 IDC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2분기 중국 스마트폰 시장의 판매 대수는 1억500만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9% 줄어 감소세를 이어갔다. 다만 신제품 출시 등의 영향으로 1분기보다는 감소 속도가 느려졌다.

중국 시장 1위인 화웨이는 점유율이 27.2%로 작년 동기의 21.1%보다 많이 높아졌다.

2위 오포는 18.0%에서 20.2%로, 3위 비보는 14.4%에서 19.0%로 상승했다. 4위 샤오미는 12.7%에서 13.8%로 올랐다.

이들 4대 업체의 2분기 합계 점유율은 80.2%로 1년 전의 66.7%에서 급등했다.

5위 애플은 6.7%의 점유율로 작년 동기의 7.2%에서 비중이 소폭 줄었다. 삼성전자를 비롯해 기타로 분류되는 브랜드의 점유율은 13.1%로 1년 전의 26.6%에서 반 토막 났다.

2분기 중국 시장의 스마트폰 평균 판매 가격은 15% 상승했다.

IDC는 소비자들이 자신의 필요에 맞는 스마트폰에 더 많은 돈을 낼 용의가 있다는 뜻이라고 해석했다. 또 소비자들이 단순히 카메라가 좋은 제품이 아니라 게임처럼 떠오르는 분야에 맞는 스마트폰을 찾고 있다고 설명했다.

모바일폰 사용 시간은 계속 늘어나는 가운데 업체들은 시장에서 디자인이나 품질, 브랜드 이미지를 강조해야 할 것이라고 IDC는 분석했다.

IDC는 중국 스마트폰 시장에서 업계 리더들이 점유율을 계속 높여가고 작은 업체들은 더욱 주변으로 내몰릴 것으로 전망했다.

대형 업체들은 유통 채널과 제품군을 다각화하고 있다. 이들 업체는 막대한 투자로 경쟁에서 우위에 서고 있다.

특히 화웨이는 P20 프로 시리즈로 600∼800달러 가격대 제품군에서 입지를 강화했다. 화웨이는 애플이 더 비싼 가격대로 이동한 덕을 봤다. 게다가 화웨이의 GPU 터보 기술은 그래픽 능력을 향상시켜 게임을 즐기는 소비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었다.

오포와 비보는 유통망을 최적화하는 한편 테두리가 얇은 오포 파인드X와 비보 넥스를 각각 출시했다. 특히 월드컵 공식 스폰서였던 비보는 판매 대수가 24.3%나 늘었다.

샤오미는 1000위안(약 150달러) 이하의 가격 대비 성능 전략을 유지했다. 하지만 새로운 모델 덕분에 샤오미의 평균 판매 가격은 21%나 높아졌다.

애플은 비싸진 가격 때문에 판매 대수가 12.5% 줄었다. 하지만 IDC는 애플의 브랜드가 중국에서 여전히 매우 강력하다면서 애플이 올해 다소 싼 다른 모델을 내놓으면 판매가 순조로울 것이라고 말했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