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마이크로시스템, 법무법인 바른과 협력해 ‘오픈소스 라이선스 컨설팅 및 법률자문 서비스’ 개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마이크로시스템, 법무법인 바른과 협력해 ‘오픈소스 라이선스 컨설팅 및 법률자문 서비스’ 개시

SW 품질 및 보안취약점 분석 솔루션 및 서비스 전문 기업 한국마이크로시스템(대표 정달용)은 오픈소스 라이선스 사용시에 발생하는 각종 법률 리스크를 기업들이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법무법인 바른과 ‘오픈소스 라이선스 관리를 위한 법률자문’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한국마이크로시스템은 블랙덕의 오픈소스 라이선스 관리 솔루션인 ‘블랙덕 허브Black Duck Hub)’를 국내에 공급하고 있다. 이번 제휴를 통해 해당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라이선스와 관련된 저작권과 특허권, 상표권 등의 법률적 유의사항 등 전문 법률 자문 서비스가 지원되는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라이선스 통합 컨설팅 및 법률 자문 서비스’를 고객사에 제공할 예정이다.

양사는 라이선스 문제로 제품 출시가 지연되는 등의 악영향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돕고, 유사한 라이선스나 서비스가 기존에 있을 때에는 유사한 다른 정책으로 선회하여 추진할 수 있도록 컨설팅 자문서비스도 제공한다. 비용적인 면에서도 고객의 상황에 맞춰 선택이 가능한 다양한 옵션을 제공할 계획이다.

김상모 한국마이크로시스템 이사는 “사용하는 오픈소스 라이선스를 파악 및 관리하지 못하면 법률 소송과 손해 배상에 휘말릴 수 있는 법적 위험이 있다”며 “정확한 라이선스 사용 여부 식별 서비스와 그에 따른 법률적 대응 방안을 함께 제공해 국내 관련 업계가 세계 시장에 내놓아도 법적으로 안전하고 신뢰성 있는 제품을 개발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자신문인터넷 김수미 기자 (sumi@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