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재일·김성태 '4차산업혁명시대 융합 일자리 창출방안' 공동 모색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4차산업혁명 시대 규제 개혁과 스타트업 지원을 통해 새로운 일자리를 발굴하기 위한 논의의 장이 국회에서 열린다.

변재일 더불어민주당 의원
<변재일 더불어민주당 의원>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변재일 의원(더불어민주당)과 김성태 의원(자유한국당)은 22일 국회 도서관 대강당에서 '4차산업혁명시대 융합일자리 창출방안 대토론회'를 개최한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

신산업 창출로 인한 기존 일자리 감소에 대한 불안감, 산업사회에 제정된 경직된 법·제도와 각종 규제 장벽으로 우리 경제 위기가 심화하고 있다는 인식에 두 의원이 공감대를 형성했다.

토론회는 건설산업과 첨단 정보통신기술(ICT)을 융합한 'Soc-ICT'를 비롯한 다양한 일자리 창출방안을 제시하고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장병규 대통령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 위원장, 석제범 정보통신기술진흥센터 센터장, 한승헌 한국건설기술연구원 원장이 발제하는 것을 비롯해 각계 전문가가 패널로 나선다.

변재일 의원은 “구조조정이나 인력구조의 개편 등이 아닌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통해 새로운 고용시장 형성에 나서야 한다”면서 “규제혁신을 통해 새로운 일자리 창출산업을 키우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성태 의원은 “ICT와 전통산업의 융합이 4차산업혁명의 핵심”이라면서 “고용창출 뿐 아니라 융합을 통해 기존 전통산업에 종사하는 사람들이 지속적으로 일 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