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찾아가는 전기차 충전서비스' 늘린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찾아가는 충전서비스의 전담 요원이 출동 후 전기차 충전을 진행하며 차량 점검 서비스도 제공하는 모습.
<찾아가는 충전서비스의 전담 요원이 출동 후 전기차 충전을 진행하며 차량 점검 서비스도 제공하는 모습.>

현대자동차는 아이오닉 일렉트릭, 코나 일렉트릭 등 전기자동차 고객을 대상으로 시행하고 있는 '찾아가는 충전서비스'를 다음 달 1일부터 확대 개편한다고 31일 밝혔다.

찾아가는 충전서비스는 현대차의 전기차를 이용하는 고객이 원하는 시간과 장소를 정해 요청하면 전담 직원이 찾아가 무료(연 4회)로 충전해주는 서비스다.

현대차는 찾아가는 충전을 고객이 신청할 때 응대하던 서비스에서 미리 고객에게 필요한 정보를 알려주는 능동형 서비스로 전환한다.

이에 따라 전기차의 운행 데이터를 모니터링해 주행가능 거리와 가까운 충전소 간 거리를 실시간 비교한 뒤 충전이 필요할 경우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를 고객이 호출할 수 있는 기능을 추가한다.

또 충전하는 동안에는 타이어 공기압 점검·충전, 보조배터리 충전 등 경정비 서비스도 제공한다. 아울러 충전 컨버터를 효율화해 충전 소요시간을 종전의 22분에서 13분으로 단축했다고 현대차는 밝혔다. 찾아가는 충전서비스를 신청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마이카스토리, 블루링크)의 기능도 개선해 서비스를 접수하면 출동 요원 연락처와 차량번호, 주변 충전소 등의 정보를 고객에게 제공한다.

이 서비스 제공을 위해 운영되는 충전차량도 40대를 추가로 투입하고, 빅데이터로 지역별 충전 수요를 분석해 충전차량을 최적화된 위치에 재배치했다고 현대차는 설명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를 확대 개편해 현대차만의 전기차 특화 서비스로 발전시키려 한다”고 말했다.

박태준 자동차 전문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