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DC 2018]신현성 티몬 의장 "'테라'로 앤트 파이낸셜 같은 업체로 거듭나겠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신현성 티켓몬스터 의장 겸 테라 공동창립자가 “이커머스에서 결제 가능한 '테라'로 앤트파이낸셜 같은 전자상거래 업체로 거듭나겠다”고 밝혔다.

신현성 티켓몬스터 의장 겸 테라 대표가 14일 제주 서귀포시에서 열린 UDC 2018에 참석했다.
<신현성 티켓몬스터 의장 겸 테라 대표가 14일 제주 서귀포시에서 열린 UDC 2018에 참석했다.>

신현성 티몬 의장은 14일 제주 서귀포시 제주국제컨벤션센터(ICC JEJU)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커머스에 블록체인을 접목한 프로젝트 '테라'를 소개했다.

블록체인으로 새로운 서비스를 선보이는 것보다 실생활 서비스에 블록체인이 다가가야 한다는 게 그의 철학이다. 티켓몬스터 이후의 프로젝트로 테라를 선택한 이유다.

테라는 스테이블 코인(가치 안정화 코인)으로, 테라는 특별인출권(SDR) 통화바스켓과 연동한다. 미국 암호화폐 테더 1달러로 가치가 고정된 것과 유사하다.

금본위제 시절 중앙은행에서 보유한 금만큼 통화를 발행하던 방식을 본 땄다.

이런 방식이 암호화폐 기본 원칙 '탈중앙화'에 위배될 수도 있다는 지적에 신 의장은 “중앙은행은 정치적 판단, 경제 상황 등을 반영, 인위적으로 통화량을 조정한다”며 “반면, 테라는 순수하게 수요에 따라 움직이기 때문에 블록체인 원칙과 맞닿아있다”고 설명했다.

통화량을 제어해 가격을 조정하는 점도 핵심이다. 알고리즘에 따라 가격이 기준(SDR 통화바스켓)에서 하락할 경우 통화량을 줄인다. 이때 '루나'라는 또 다른 토큰이 담보물 역할을 한다. 일종의 주식 감자 개념을 적용한다. 루나 보유자들의 토큰을 빌려서 테라 잉여분을 사들여 소각한다. 테라를 태운 만큼 고객에게 혜택을 주는 방향으로 재투자한다.

이와 같은 가격 변동성 억제 장치로 현실 결제수단으로 사용 가능하다. '마이크로 레이든'이라는 독자 기술로 처리 속도도 높다. 마이크로 레이든은 결제를 한 덩어리로 모아 블록체인 안에 밀어 넣는 기술이다.

티몬 및 우아한형제들, 포멜로, 큐텐 증 15개 커머스 제휴사와 이커머스 연합을 구성했다.

티몬과 배달의 민족에서는 연내 간편결제 수단으로 테라페이를 지원할 전망이다. 테라 측에서 10~20% 할인 혜택을 제공해 사용률을 높인다.

신 의장은 “테라 측에서 할인 혜택에 필요한 비용을 대기 때문에 가맹점에게 부담을 주진 않는다”고 강조했다.

다만, 암호화폐로 물건을 구매하는 것이 정부 정책에 위배될 수 있다는 점에서 테라토큰과 테라포인트를 분리한다. 사실상 물건을 결제할 때 쓰는 것은 테라포인트다. 거래소에서 테라를 구매한 후 이커머스에서 테라포인트로 활용 가능하다. 대신 테라포인트를 토큰으로 환원해 거래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제주 서귀포시=

함지현기자 goh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