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트북 슬림화 대세...두께 15㎜ 이하 주요제품 경쟁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올해 국내 PC 시장에서 두께 15㎜ 이하 '초 울트라슬림' 노트북 출하량이 가파르게 늘었다. 주요 PC 제조사가 기존 울트라슬림 노트북보다 더 얇은 제품을 차별화 포인트로 내세운 것으로 풀이된다.

삼성 노트북9 Always
<삼성 노트북9 Always>
레노버 요가 S730
<레노버 요가 S730>
HP 스펙터
<HP 스펙터>

20일 한국IDC에 따르면 올해 3분기까지 15mm 이하 울트라슬림 노트북 출하량이 전년 동기 대비 42.4% 증가했다. 같은 기간 15~18mm 노트북 출하량도 20.4% 늘었다. 반면 두께 18~21mm 노트북 출하량은 전년 대비 34.4% 감소했다.

울트라슬림 노트북은 무게와 두께를 대폭 줄여 휴대성을 강화한 노트북이다. IDC는 노트북 중 가장 두꺼운 부분 두께가 21㎜ 이하 제품을 울트라슬림 노트북으로 본다. 지난해까지는 두께 18~21㎜ 제품이 울트라슬림 노트북 중 가장 많이 출하됐다. 올해는 두께 15~18㎜ 제품이 울트라슬림 노트북 중 가장 많이 출하된 제품으로 떠올랐다. 이와 함께 15㎜이하 제품도 급격하게 늘어나며 출하량이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울트라슬림 노트북이 이미 PC 시장에서 대세가 된 상황에서 주요 제조사가 15㎜ 이하 울트라슬림 노트북을 프리미엄 제품군에 반영했다. 삼성 노트북9 올웨이즈 2018년형 제품과 애플 맥북프로, HP 스펙터, 레노버 요가 일부 모델을 두께 15㎜ 이하로 만들었다. 배터리·쿨링 기술이 향상하면서 주요 노트북 제품군에도 15㎜이하 울트라슬림 노트북이 포함되고 있다.

권상준 한국IDC 수석연구원은 “중앙처리장치(CPU)에 저전력 기술이 적용되고 발열 기술·배터리 성능이 향상하면서 PC 제조사가 얇은 제품도 만들기 쉬워졌다”며 “(디스플레이 회전이 가능한) 컨버터블 등 일부 제품을 제외하면 15㎜ 이하 제품이 많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울트라슬림 노트북이 보편화 된 상황에서 향후 두께 15㎜이하 울트라슬림 노트북이 더 늘어날 전망이다. 두께 21㎜ 이하 제품은 올해 3분기 기준 전체 노트북의 68.6% 수준에 이르렀다. PC 제조사가 얇은 두께를 차별화 포인트로 내세우긴 위해서는 두께 15㎜ 이하 제품을 갖춰야 하다는 분석이다.

권 수석연구원은 “두께 20㎜대 제품과 14㎜대 제품은 한 눈에 보기에도 차이가 있다”며 “21㎜ 이하 제품이 보편화 된 상황에서 15㎜ 이하 두께를 갖추는 제품이 경쟁력을 발휘할 것”이라고 말했다.

변상근기자 sgb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