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가레인, MWC서 플렉서블 RF커넥티비티 솔루션 'FRC' 소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기가레인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9에서 FCB(연성회로기판) 기반 라디오 주파수(RF) 커넥티비티 솔루션 'FRC'를 소개했다고 28일 밝혔다.

기가레인, MWC서 플렉서블 RF커넥티비티 솔루션 'FRC' 소개

MWC 2019 공식 미디어 채널인 '모바일 월드 라이브'는 27일(현지시간) 기가레인이 이번 MWC에서 이 솔루션을 소개했다는 내용을 다루기도 했다.

FRC는 스마트폰에서 신호의 송수신을 담당하는 안테나와 신호의 처리를 담당하는 RF 모듈을 연결하고, 스마트폰과 기지국 간 통신할 수 있도록 돕는 부품이다. 지금까지는 소형 동축 RF 케이블이 이 역할을 했지만, 구부러짐에 취약하고 기능 확장이 어려운 것이 단점으로 지적됐다.

기가레인 FRC는 60만회를 넘는 반복적인 구부러짐에도 성능 문제가 발생하지 않는다.

기가레인 측은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상용화되기 시작한 폴더블 폰에 적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또 기가레인 FRC는 이미 28GHz 대역의 주파수를 전송할 수 있고, 스마트폰 내 안테나와의 튜닝으로 5G 통신망에서도 활용할 수 있다.

아울러 FPCB에 주로 적용되는 액정폴리머(LCP) 소재 대신 폴리이미드 소재를 적용함으로써, 성능 열화 없이 재료비를 50% 절감했다.

강해령기자 k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