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재대, 4차 산업혁명 인재 육성 위해 대전테크노파크와 업무협약 체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김선재 배재대학교 총장(사진 왼쪽에서 다섯번째)과 최수만 대전테크노파크 원장(왼쪽에서 여섯번째)이 지난 3일 배재대에서 4차 산업혁명 인재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관계자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출처=배재대학교
<김선재 배재대학교 총장(사진 왼쪽에서 다섯번째)과 최수만 대전테크노파크 원장(왼쪽에서 여섯번째)이 지난 3일 배재대에서 4차 산업혁명 인재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관계자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출처=배재대학교>

배재대학교(총장 김선재)는 4차 산업혁명 인재 육성을 위해 지난 3일 대학에서 대전테크노파크(원장 최수만)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양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4차 산업혁명 분야 인재를 육성하고, 기술 정보를 교류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지역인력 역량강화를 위한 교육〃 자격 프로그램 개발 ▲정보통신기술(ICT)·로봇〃 바이오·기능성 소재와 같은 4차 산업혁명 관련 혁신산업 육성 등을 협력할 예정이다.

김선재 총장은 “대학이 보유한 인·물적 자원을 기반으로 4차 산업혁명 대응과 지역 혁신성장을 이끌어 내 청년 일자리 창출에 앞장서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최수만 원장은 “대전테크노파크는 이번 배재대와 협약을 계기로 대전에 기반을 둔 대학과 함께 기업의 인재육성, 활로개척을 위한 행사를 지속적으로 개최해 미래 지역 혁신성장을 견인하겠다”고 밝혔다.

충청=강우성기자 kws9240@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