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기업 육성 위해 중기부 등 관계 부처 11곳 맞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E
창업기업 육성 위해 중기부 등 관계 부처 11곳 맞손

청년 창업기업 육성을 위해 정부 관계부처 11곳과 주관기관 17곳이 협력을 강화한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홍종학)는 '2019년 예비 창업 패키지 관계 부처 업무 협약식'을 5일 드림플러스 강남에서 개최한다고 4일 밝혔다.

협약식에는 11개 부처 담당 과장이 참여한다. 부처, 기관간 효율적 사업 추진 방향과 창업 정책에 대한 정보를 공유할 예정이다.

예비 창업 패키지는 만 39세 이하의 청년 예비 창업자가 창업 사업화를 원활히 준비할 수 있도록 창업 사업화 자금(최대 1억원)을 묶음으로 지원하는 사업이다.

4차 산업혁명 분야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인공지능), 문화체육관광부(관광), 산업통상자원부(가상현실(VR)/증강현실(AR), 신소재, 에너지 신산업, 지능형 로봇, 사물 인터넷), 보건복지부(스마트 헬스케어), 환경부(스마트시티), 국토교통부(스마트시티, 자율주행), 해양수산부(에너지 신산업, 해양 신소재), 금융위원회(핀테크), 산림청(스마트팜), 특허청(빅데이터, 스마트시티) 등 관계 부처 11곳에서 청년 예비 창업자 400명을 모집할 계획이다.

주관기관에는 광주과학기술원, 한국디스플레이산업협회, 한국탄소융합기술원, 한국세라믹기술원, 한국로봇산업진흥원, 한국디자인진흥원, 한국에너지공단, 한국보건산업진흥원, 한국수자원공사, 스마트도시협회, 한국교통연구원, 한국도로공사, 한국해양과학기술원, 한국핀테크지원센터, 한국임업진흥원, 한국발명진흥회, 한국특허정보원 17곳이 참여한다.

석종훈 중기부 창업벤처혁신실장은 “부처별로 특화된 역량을 활용해 4차 산업혁명 분야 청년 창업 기업을 발굴·육성할 계획”이라면서 “혁신적 창업 소재가 있는 청년 창업가를 지원하는데에 관계 부처 간 협력을 강화하겠다”라고 전했다.

모집은 주관 기관 17곳에서 진행되며, 모집 기간은 4월 8일부터 5월 7일 오후 6시까지이다.

신청을 희망하는 청년 예비 창업자는 모집 기간 동안 케이스타트업에서 주관 기관을 선택해 사업을 신청하면 된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