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작권 교류 확대" 2019 한-동남아 포럼 개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문화체육관광부는 스탠포드호텔 서울에서 한국과 동남아시아 3개국 저작권 분야 전문가들이 참가하는 '2019 한-동남아 포럼'을 10일 개최했다. 11일에는 참가 4개국 음악 집중관리단체(CMO)가 참가하는 실무공동연수를 연다.

문체부와 태국 상무부, 필리핀 지식재산청, 베트남 문화체육관광부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이번 포럼에는 △한국 측에서 윤성천 문체부 저작권국장, 임원선 한국저작권위원회 위원장 등 정부 및 유관 기관·단체·업계 관계자 60여 명이 참석했다. 해외에서는 토사폰 단수푸트라 태국 지식재산국장, 이멀슨 쿠요 필리핀 저작권 저작인접권국 국장 등 70여 명이 참석했다.

한국과 동남아국가 간 저작권 포럼은 2008년 한국-태국 간 포럼을 시작으로 저작권 현안에 대한 각국 정부와 업계, 학계 의견을 공유한다. 2010년에는 베트남, 2011년에는 필리핀까지 확대해가면서 매년 열렸다.

올해는 참가국 의견에 따라 동남아 3개국을 초청해 우리나라에서 포럼을 개최한다. 이번 포럼에서는 '변화하는 환경에서의 저작권: 정부의 대응과 집중관리단체의 역할'을 주제로 최신 저작권 동향과 저작권 시장 확대 방안, 음악 집중관리단체 현황과 협력 방안 등에 관해 조명할 계획이다.

참가국 간 협력을 확대하고 저작권 분야 최신 정보를 공유할 수 있는 방안과 민간 교류지원을 논의할 예정이다.

11일에 열리는 공동연수에서는 해외 3개국과 국내 음악 집중관리단체가 상호 간 주요 현안과 협력 방안을 논의한다.

왼쪽부터 이영록 한국저작권위원회 정책연구실장, 루이 안드류 칼바리오 필리핀 지식재산청 청장실 수석변호사, 누사라 칸자나쿨 태국 상무부 지식재산국 부국장, 응옌 티에우 꽝 베트남 문화체육관광부 저작권국 문화산업관리과, 명수현 한국 문화체육관광부 문화통상협력과장, 윤성천 한국 문화체육관광부 저작권국장, 토사폰 단수푸트라 태국 상무부 지식재산국 국장, 이멀슨 꾸요 필리핀 지식재산청 저작권 및 저작권인접국 국장, 임원선 한국저작권위원회 위원장.
<왼쪽부터 이영록 한국저작권위원회 정책연구실장, 루이 안드류 칼바리오 필리핀 지식재산청 청장실 수석변호사, 누사라 칸자나쿨 태국 상무부 지식재산국 부국장, 응옌 티에우 꽝 베트남 문화체육관광부 저작권국 문화산업관리과, 명수현 한국 문화체육관광부 문화통상협력과장, 윤성천 한국 문화체육관광부 저작권국장, 토사폰 단수푸트라 태국 상무부 지식재산국 국장, 이멀슨 꾸요 필리핀 지식재산청 저작권 및 저작권인접국 국장, 임원선 한국저작권위원회 위원장.>

김시소 게임/인터넷 전문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