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정상회담]남관표 靑 국가안보실 2차장 "북미, 막판까지 치열한 기싸움 계속"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역사적인 첫 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11일 북미가 막판까지 치열한 기싸움을 이어갔다.

남관표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은 이날 오후 싱가포르 현지에 설치된 코리아프레스센터 브리핑을 통해 “북미정상회담이 끝날 때까지 양측간 치열한 기 싸움도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남관표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
<남관표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

이날 싱가포르 리츠칼튼 호텔에서는 북한 측 최선희 외무성 부상과 미국 측 주 필리핀 대사가 각각 이끄는 북미 대표단이 북미정상회담에서 채택할 합의문 초안을 두고 막판을 조율을 진행했다. 완전한 비핵화(CVID)와 체제 보장(CVIG)의 맞교환을 의미하는 '빅딜' 타결 가능성이 제기되는 가운데 핵무기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반출 및 폐기 등의 핵심 쟁점을 놓고 마지막까지 이견을 좁히는 협상을 진행한 것으로 보인다.

남 차장은 “정상회담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출발점으로서 북미정상이 전날 싱가포르에 도착한 것만으로도 의미가 크다 하겠다”면서 “좋은 결과가 도출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문재인 정부가 출범할 당시만 해도 상상도 못하고 불가능하다고 생각됐던 일들이 우리 눈앞에 벌어지고 있다”며 “이 모든 것이 과거의 틀을 과감히 깨고 새로운 미래를 열어 나가겠다는 남북미 정상들의 의기가 어우러져 가능하게 되었다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남 차장은 지난 3월 8일 백악관에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의 북미정상회담 개최 발표 이후 두 차례 남북정상회담과 남북 고위급회담, 워싱턴 한미정상회담 및 한미 정상 간 다섯 차례 전화통화 등을 거론하면서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을 위해 미국, 북한 양측과 긴밀히 협의해 왔다”고 강조했다. 이어 “어렵고 힘든 상황에서 신념과 의지를 갖고 진력해온 문재인 대통령과 아울러 혼신의 노력을 기울여온 많은 분의 기여를 새기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성현희 청와대/정책 전문기자 sunghh@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