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과학이 IT투자 `생명줄`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생명과학분야 IT 투자 추이 생명과학 관련 업체들이 정보기술(IT) 투자를 늘리면서 극심한 불황에 빠져있는 IT업체들의 최대 고객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4일 C넷은 최근 전세계 생명과학 관련 업체들이 인간 유전자(게놈) 지도를 완성한 데 이어 단백질 지도 등으로 연구범위를 확대하면서 각종 데이터를 효과적으로 처리하기 위해 중대형 컴퓨터의 용량을 확장하는 등 IT투자를 크게 늘리고 있다고 소개했다.

 실제로 시장조사회사 IDC는 최근 보고서를 통해 생명과학분야 IT투자가 지난 2001년 120억달러(약 14조4000억원)에서 매년 약 20%의 성장률을 유지하고 있다고 밝히고, 이런 추세가 계속되면 오는 2006년 시장규모가 300억달러(약 36조원)까지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그림 참조

 전문가들은 생명과학업체들이 전반적인 경제불황에도 불구하고 유독 IT투자만은 늘릴 수밖에 없는 이유를 크게 두 가지로 설명한다. 우선 최근 생명과학 연구가 대형화되는 추세를 보여 신약 등을 개발하는 데 들어가는 비용이 최근 수직 상승하고 있다는 점을 들 수 있다.

 투자회사 레만브러더스 애널리스트 앤소니 버틀러는 “제약업체들이 신약 하나를 개발하는데 들어가는 비용은 지난 95년 7억달러에서 2001년 8억달러를 기록해 별 차이를 보이지 않았으나 이후 신약개발 비용이 매년 약 30%씩 상승하고 있어 오는 2005년에는 16억달러에 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따라서 제약업체들은 단순 반복작업을 끝없이 되풀이 해야 하는 실험실습 및 그 결과(데이터)를 처리하는 등 거대한 신약 연구&개발(R&D) 프로젝트를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해서도 IT투자만은 늘릴 수밖에 없다는 설명이다.

 또 최근 미국 FDA가 신약 승인에 필요한 데이터를 온라인으로 제출토록 한 것도 미국시장에 목을 매고 있는 전세계 제약업체들로서는 초고속인터넷 등 IT투자를 서두를 수밖에 없도록 하는 외부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버틀러는 덧붙였다.

 이처럼 최근 생명과학분야가 새로운 황금어장으로 등장하자 IBM과 오라클 등 컴퓨터 거인들은 물론 신생 벤처기업들까지 이 시장을 겨냥한 신제품을 속속 발표하고 있다. 이들 가운데 IBM은 올초 기존 컴퓨터를 인터넷 등으로 통합하는 이른바 ‘그리드’ 기술을 이용한 슈퍼컴퓨터를 2종이나 출시하는 등 선두를 달리고 있다.

 벤처기업 중에서도 샌디에이고에 있는 스트럭처럴바이오인포매틱스가 단백질 구조 등을 3차원 영상으로 촬영하는 것은 물론 이를 데이터베이스로 구축해 연구 효율을 극대화할 수 있는 데이터베이스관리시스템(DBMS)을 선보여 최근 관련분야 연구원 사이에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서기선기자 kssuh@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