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애플밸리` 조성 급물살

초일류 모바일산업 클러스터…부지 물색 나서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모바일 애플밸리 조성지

 경북 구미와 대구 칠곡지역 모바일 집적단지를 기반으로 한 대구시의 초일류 모바일산업 클러스터 애플밸리 조성사업이 급물살을 타고 있다.

 11일 애플밸리사업을 기획한 대경IT발전기획위원회와 대구시에 따르면 이 모바일클러스터 프로젝트에 삼성전자를 비롯한 관련기업들이 잇따라 참여의사를 밝히고 있고 대구시가 부지 물색에 나서면서 사업이 급진전되고 있다.

 특히 모바일 관련기업들이 여기에 적극 참여의사를 보임에 따라 애플밸리 조성사업의 핵심인 모바일 단말상용화 센터건립계획이 힘을 얻는 등 애플밸리 조성사업은 지역전략사업 가운데 가장 힘을 얻는 사업으로 부상하고 있다.

 애플밸리 조성사업 중 2차 지역산업진흥계획에 포함된 모바일 단말 상용화센터는 지역 모바일 소프트웨어 기업들을 위한 기술지원과 고급인력양성, 모바일 통신 시험 테스트베드 지원 등 3개의 세부사업을 수행할 예정이다.

 특히 GSM과 CDMA, GPRS 등 세계 각국의 무선통신환경에 맞게 시험할 수 있는 테스트베드용 설비 구축과 관련해 유럽형(GSM) 휴대폰 인증기관인 세텍콤코리아와 현대교정인증기술원이 최근 대경IT발전기획위원회에 테스트베드 지사 설치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휴대폰 인증 설비가 지역에 들어서면 삼성전자는 물론 국내 모바일 생산업체 및 협력사들의 인증업무가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삼성전자는 이미 모바일 단말 상용화센터 건립을 위해 일정액 이상의 민자출연을 약속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박홍배 대경IT발전기획위원회 위원장은 “위원회는 지난해 10월 삼성전자와 애플밸리 참여 협약서를 교환한 이후 최근 센터 건립에 구체적으로 참여하겠다는 뜻을 밝혀 참여방식에 대해 조율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특히 삼성전자의 참여의사는 지역 모바일 협력업체의 개발의욕에 힘을 불어넣고 있다”고 설명했다.

 대구시도 최근 모바일 단말 상용화센터 건립 부지로 성서첨단산업단지와 대구 칠곡 모바일 집적단지를 놓고 바쁘게 저울질하고 있어 조만간 부지선정을 마무리하게 될 전망이다.

 경상북도도 이번 애플밸리 조성사업과 관련, 그동안 추진해 오고 있는 임베디드사업과 모바일을 묶어 애플밸리 조성사업을 추진하는 방안마련을 위해 대경IT발전기획위원회측과 접촉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향후 모바일 사업을 대구·경북도가 공동추진하는 방향으로 전개될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시와 대경IT발전기획위원회는 이번 모바일 단말 상용화센터에만 480억원의 사업비가 소요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대구=정재훈기자 jhoon@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