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 부진 소니, `조직 수술` 메스 들었다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소니의 전자제품 사업부문 구성도사업 부진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니가 ‘조직 대수술’이라는 칼을 빼들었다.

1일 아시안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일본 소니는 제품 개발을 촉진하고 조직을 슬림화하기 위해 바이오(Vaio) PC 및 워크맨 사업부 등을 담당하는 전자사업 부문을 두 조직으로 분리했다.

이번 조직 개편으로 기존의 ‘IT&모바일솔루션즈네트워크컴퍼니’는 ‘인포메이션테크놀로지&커뮤니케이션즈네트워크(ITCNC)’와 ‘퍼스널오디오비쥬얼네트워크컴퍼니(PAVNC)’ 등 두 개 사업부문으로 분리됐다.

ITCNC에는 바이오 PC·워크맨 사업부가 그대로 유지되며 PAVNC에는 퍼스널오디오본부와 디지털이미징본부, 모바일 일렉트로닉스 개발본부가 각각 신설된다. 디지털 카메라 등 사업은 PAVNC가 맡게 된다.

소니의 이번 조직 개편은 PC 및 오디오 매출과 이익이 부진한데 따른 대응조치로 풀이된다. 그동안 소니는 사업 부진으로 위기에 직면했을 때 조직을 개편해 왔다.

실제로 지난 2003년 애플컴퓨터 등 MP3업체들과의 경쟁이 과열되자 워크맨 사업부를 3개 부서로 분할했으며 지난해 말에는 음악 오디어기기 사업과 인터넷 음악 전송사업을 통합했다. 또 ‘FR(프리)사업부’를 신설해 가전기기의 개발 및 디자인 등을 담당토록했다.

특히 소니는 이번 조직 개편을 통해 디지털 카메라 등 사업부문을 분리함으로서 바이오PC와 워크맨 등 오디오 사업 부문을 슬림화하고 사업 역량을 집중화할 수 있게됐다.

ITCNC의 PC 부문은 바이오 PC 및 미니디스크(MD), 플래시메모리 플레이어 등 PC와 연계된 워크맨 사업에 집중할 수 있게 됐다. 그동안 바이오 PC 사업은 부진을 면치못했으며 올 3월 말 끝나는 2004 회계연도(2004.4∼2005.3) PC 출하량도 30% 가량 줄어들 전망이다.

PAVNC는 디지털카메라, 비디오카메라 및 카스테레오, 네비게이션 시스템 및 휴대용 CD 및 녹음기 사업을 담당하게 된다.

이와 관련, 소니는 “지난 10월∼12월(미국 회계기준 4분기) 오디오 사업부의 영업이익이 48% 감소하는 등 경쟁 과열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이 같은 상황에서 핵심 사업에 집중하는 것은 당연하다”고 설명했다.

명승욱기자@전자신문, swm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