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50년간 최고의 전기전자제품 50가지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지난 50년간 최고의 전기전자 제품 50가지지난 50년 동안 등장한 최고의 전기전자제품 50개에 소니 워크맨·애플 아이팟·모토로라 스타택 등이 선정됐다.

미국의 PC 전문잡지 PC월드는 자사 편집진들을 대상으로 사용성·디자인·혁신성·다른 제품에 미친 영향·품질 등이 우수한 제품을 꼽도록 해 상위 50개를 선정한 결과 1위는 휴대형 음악 기기인 소니 ‘워크맨 TPS-L2’(1979)가 선정됐다. 가격 200달러에 출시된 이 제품은 ‘개인용 가전제품’의 개념을 탄생시켰다.

2위는 MP3 음악 플레이어인 애플의 ‘아이팟’(2001), 3위는 디지털 비디오 레코더인 리플레이TV의 ‘RTV2001’과 티보 ‘HDR110’(1999), 4위는 PDA인 팜파일럿 1000(1996), 5위는 최초의 상용 CD플레이어인 소니의 ‘CDP-101’(1982)가 선정됐다.

6위는 획기적인 슬림형 디자인으로 선보인 모토로라의 휴대폰 ‘스타택’(1996), 7위는 아타리의 ‘비디오 컴퓨터 시스템(VCS)’(1977), 8위는 폴라로이드의 ‘SX-70’ 랜드 카메라(1972), 9위는 M-시스템스의 USB 방식의 플래시 메모리 카드 ‘디스크온키(DiskOnKey)’(2000), 10위는 세계 최초의 소비자용 트랜지스터 라디오인 리전시의 ‘TR-1’(1954)이 선정됐다.

이밖에도 △소니의 ‘플레이스테이션 2’(2000) △모토로라의 ‘레이저 V3’(2004) △RIM의 ‘블랙베리 850 와이어리스 핸드헬드’(1998) △다이아몬드 멀티미디어의 ‘리오 PMP300’(1998) △소니의 핸디캠 ‘DCR-VX1000’(1995) △핸드스프링의 ‘트레오 600’(2003) △MITS의 ‘알테어 8800’(1975) △닌텐도의 ‘게임 보이’(1989) 등이 50위권 내에 들었다.

이번에 선정된 제품들은 크기가 상대적으로 작고 그 제품의 디지털 후속작들이 자신들의 잡지에서 다뤄진 경우로 한정됐다.

정소영기자@전자신문, syju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