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케이블넷, 1180억원에 부산지역 SO 2곳 인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CJ케이블넷(대표 이관훈 http://www.cjcablenet.co.kr)은 부산지역의 종합유선방송사업자(SO)인 중앙케이블TV방송(대표 정대현) 지분 70%와 제일케이블TV방송(대표 이북동) 지분 82.5%를 각각 650억원·530억원 등 총 1180억원에 인수하는 계약을 했다고 12일 밝혔다.

 CJ가 인수한 중앙케이블TV방송은 14만5000 케이블TV가입 가구를 확보한 부산진구의 케이블TV방송 사업자다. 제일케이블TV방송은 금정구의 케이블TV방송 사업자로 9만의 케이블TV가입 가구와 2만명의 초고속인터넷 가입가구를 확보한 업체다.

 이로써 CJ케이블넷은 케이블TV 가입 가구를 총 236만(드림씨티방송 포함)까지 확대해 입지를 한층 강화하게 됐다.

 CJ케이블넷 관계자는 “이번에 인수한 SO들은 기존 부산지역의 CJ케이블넷중부산방송 및 CJ케이블넷해운대기장방송 등과 지역적으로 인접해 CJ케이블넷의 부산지역 MSO 구축에 상당한 시너지 효과를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김태훈기자@전자신문, taehu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