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뉴딜이 희망이다](1)프롤로그-해외 추진 현황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주요국 디지털 뉴딜 계획 세계 주요국은 이미 전통적인 뉴딜과 함께 ‘디지털 뉴딜’ 계획도 수립 중이다.

오는 20일 오바마 정부가 출범하는 미국이 대표적이다. 오바마 정부의 ‘신뉴딜’ 정책에는 천문학적인 IT 투자가 포함돼 있다. IT부문에 무려 300억달러를 투자해 90만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다. 금액이나 일자리 창출 규모만 놓고 보면, 우리나라가 최근 발표한 ‘녹색 뉴딜’과 거의 맞먹는 수치다.

IT 신흥강국으로 떠오른 인도도 ‘디지털 뉴딜’에 적극적이다. 인도 정부는 올해 수십억달러의 예산을 전자정부 등 공공부문 인프라 구축에 투입할 계획이다. 이미 전자정부의 일환으로 2억달러 규모의 새로운 전자여권시스템을 구축중이고, 기존 종이 기반 기록물을 디지털로 전환, 데이터저장센터를 구축하는 프로젝트도 진행하고 있다.

러시아는 한걸음 나아가 디지털 기술을 이용한 우주개발을 위기 타계책으로 제시한 상태다. ‘달(moon)로의 인류 이주’를 슬로건으로 인도 등 동맹국과 공동 R&D 계획까지 마련했다.

일본은 IT 중소기업에 대규모 공적자금을 투입할 계획이다. 특히 금융기관 공적자금 투입한도를 현행 2조원에서 12조엔으로 확대함으로써 IT 부품·소재업체들의 고용확대와 R&D 투자가 활발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 역시 경제성장률 목표인 8%를 사수하기 위한 ‘바오바(保8) 전략’을 수립하고 전통적인 사회간접자본(SOC)과 함께 초고속인터넷망 구축에 800조원을 쏟아부을 예정이다.

  장지영기자 jyajang@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