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미국 특허 보유 1위 IBMㆍ2위 삼성전자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작년 미국 특허 획득 순위IBM이 지난해 전세계 기업 중 가장 많은 미국 특허를 획득했다. 삼성전자가 2위를 차지한 가운데 미국과 일본 기업들이 상위를 휩쓸었다.

13일 미국 특허정보업체 IFI레이턴트인텔리전스에 따르면 지난해 미국에서 가장 많은 특허를 받은 기업은 IBM으로 2008년보다 17% 증가한 4186건을 획득했다.

2위는 총 3515건의 특허를 딴 삼성전자로 한국 기업으로는 유일하게 10위권에 포함됐다.

마이크로소프트(MS)가 2906건으로 3위를 차지했고 △캐논(2206건) △파나소닉(1829건) △도시바(1696건) △소니(1680건) 등이 뒤를 이었다. 10위권 안에는 일본기업이 5개, 미국기업이 4개로 높은 기술 경쟁력을 보여줬다. 10∼20위권에서도 한국기업 LG전자(12위)와 대만기업 혼아이프리시전(14위)를 제외한 나머지는 모두 미국과 일본 기업이었다.

하지만 구글과 애플 등 혁신 기업으로 평판이 높은 기업들은 순위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전문가들은 “앞으로도 구글, 애플과 같은 기업들이 특허 등 원천 기술력으로 시장을 이끌지는 못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미국 지식재산권법협회 토드 디킨슨 회장은 “특허 획득 숫자는 기업의 연구지출과 라이센스 기술 전략의 척도”라며 “구글과 애플 등은 특허 분야에 있어서 IBM이나 MS에 한참 후배다. IBM의 독주가 계속될 것”으로 호언했다.

황지혜기자 gotit@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