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피지 “올 매출 최대 1150억 예상”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한미반도체 매출 추이

에스피지(대표 이준호)는 올해 매출이 지난해 보다 26% 이상 늘어난 1020억∼1150억원을 예상하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특히 회사는 △유성감속기△ 표준 BLDC 모터 △동력용 기어드모터 △동력용 모터 등 4개 분야에서 신제품을 출시, 시장 지배력을 높여갈 방침이다. 에스피지는 이들 신제품으로 국내서만 올해 145억의 매출을 계획하고 있다. 이미 1분기 예상 매출이 전년동기(154억원)보다 약 60% 이상 늘어난 247억원이 전망되는 등 호조의 출발을 보이고 있다. 신규 제품 매출에서 특히 주목되는 건 유성감속기다. 정밀로봇 등에 사용하는 서브모터에 부착하는 감속기인 이 제품은 대만업체가 국내 시장의 50% 이상을 장악하고 있다. 여기에 맞서 에스피지는 지난 2008년 국내 최초로 유성감속기 국산화에 성공, 지경부서 국내 표준으로 지정할 만큼 품질을 인정받고 있다.

이승노 에스피지 이사는 “삼성·LG 등 국내 대기업의 자동화 생산라인을 비롯해 각종 로봇관련 업체에서 호응이 크다”면서 “대만 업체 추격에 보다 고삐를 죌 방침”이라고 밝혔다. 에스피지는 올해 유성감속기 신규매출로 65억원을 계획하고 있다. 기어박스·제어기·컨트롤러 등과 세트를 이뤄 반도체·PDP·LCD라인에서 사용하는 BLDC 기어드 모터세트도 회사가 간판제품으로 키우는 분야다.

회사는 BLDC모터 신규 제품으로 약 48억원의 매출을 예상했다. 특히 녹색성장 시대를 맞아 전기스쿠터용 모터는 에스피지가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삼고 있는 분야다. 이 제품은 오는 5월말이나 6월초 양산된다. 오는 7월부터 시행되는 전동기 최저효율제도 회사에게는 호재다. 이 법은 0.75KW∼15KW미만이 적용 대상 인데 에스피지는 3.7Kw 규모까지 생산할 예정이다.

한편, 에스피지는 중국 위안화의 계속적인 평가 절상과 신노동법 발효로 고용 여건이 악화됨에 따라 중국 공장의 설비 80%를 베트남으로 이전하는 작업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현재 60% 정도 설비이전이 완료됐으며 하반기에 마무리된다. 이 곳에서는 얼음분쇄기용 모터와 팬모터를 생산하는데 오는 2011년부터는 BLDC모터도 양산한다.

인천=방은주기자 ejbang@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