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니, 노트북 ‘바이오’ 일부 외부서 생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일본 소니가 ‘바이오’ 노트북 일부를 외부에서 생산키로 했다.

3일 일본 소니 관계자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전략을 바꿔 일부 바이오 노트북을 외부(ODM)에 맡기고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구체적인 협력 업체와 제품 정보를 공개하지 않은 채 “사업부를 두 개로 나눠 ‘디비전1’에선 자체 설계과 제품 생산을, ‘디비전2’에서는 ODM을 담당한다”고 전했다. 소니 ODM 파트너는 전 세계 노트북의 70∼80%를 생산 중인 대만이나 중국 기업으로 관측된다.

노트북만큼은 자체 개발과 생산을 고수해온 소니가 ODM 전략을 도입한 건 수익성 악화 탓으로 보인다. 소니는 지난 회계연도 2분기(7월~9월)까지 3분기 연속 적자에 시달렸다. 원가 절감이 최우선 과제로 떠오른 소니는 지난해 공장의 18%를 폐쇄하고 2만명을 해고하는 등 대대적인 구조조정에 나섰는데, 이 과정에서 바이오 노트북 사업에 대한 전략을 수정한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 소니는 ‘바이오’ 브랜드로 넷북을 출시하는 등 작년 하반기 이후 보급형 제품이 눈에 띄게 늘고 있다.

소니는 ODM을 추진하지만 엄격한 관리로 브랜드에 걸맞은 제품들을 선보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건일기자 benyun@etnews.co.kr

 

◆ODM과 OEM=ODM(Original Design Manufacturing)이란 제조자 개발생산 또는 제조자 설계생산 방식을 뜻한다. 주문하는 기업이 만든 설계도에 따라 제품을 단순히 생산하는 OEM(Original Equipment Manufacturer)과 달리 ODM은 제조사가 제품 디자인부터 최종 조립까지 관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