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S, `텐밀리언 셀러` 반열에 올랐다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삼성전자 휴대폰 1000만대 돌파 모델 삼성전자 갤럭시S가 2초에 1대, 하루 4만대가량 팔리며 ‘텐밀리언셀러(1000만대 판매)’에 등극했다. 국내 스마트폰 가운데는 처음이다.

 삼성전자(대표 최지성)는 지난 6월 글로벌 시장에 선보인 ‘갤럭시S’가 출시 7개월 만에 누적판매 1000만대를 돌파하며 삼성 스마트폰 가운데 최단, 최다 판매기록을 달성했다고 3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삼성전자 연간 스마트폰 판매량의 두 배에 육박하는 수치다.

 7개월 1000만대 판매는 역대 삼성전자 휴대폰 가운데 보급형 풀터치폰 스타에 이은 두 번째 기록이다. 하지만 갤럭시S가 고가의 프리미엄 스마트폰임을 감안하면 의미가 다르다. 갤럭시S는 출시 4개월째인 지난해 10월 500만대 판매를 기록한 직후, 불과 3개월 만에 다시 500만대가 판매되는 등 판매추이가 지속적으로 상승세를 타고 있다. 지역별로는 국내에서 200만대, 북미에서 400만대, 유럽 250만대 등이 팔렸다.

 갤럭시S의 인기 비결은 고선명 슈퍼 AM OLED 디스플레이, 초고속 1㎓ 프로세서 등 삼성전자의 22년간 역량을 총집결한 기술력과 지역별로 맞춤형 생활 밀착형 애플리케이션을 제공했기 때문이라는 게 삼성 측의 설명이다. 현지 특화된 다양한 마케팅활동과 ‘웹 드라마’ ‘소비자 광고 제작 콘테스트’ 등 젊은 세대를 겨냥한 온라인 마케팅 활동도 갤럭시S의 판매에 큰 역할을 한 것으로 파악됐다.

 삼성전자는 오는 2월 열리는 ‘MWC 2011’에서 갤럭시S 후속모델을 공개할 예정이다. 후속모델은 4.3인치 차세대 AM OLED 디스플레이에 안드로이드 운용체계(OS) 2.3버전(진저브레드)와 1㎓ 듀얼코어 프로세서를 탑재한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갤럭시S의 1000만대 돌파로 삼성전자는 명실상부한 스마트폰 리딩 업체로 발돋움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소비자가 원하는 다양한 스마트폰 라인업을 선보이며 시장을 주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석기자 dskim@etnews.co.kr